속보

연합뉴스

<초점> 野지도자에 대한 북한(北韓)위협 어느정도인가

입력 1996. 10. 10. 13:42 수정 1996. 10. 10. 13: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聯合)) 鄭日鎔 기자= 잠수함 침투사건 이후 남북간 긴장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야권(野圈) 지도자에 대해서도 위해(危害)를 가할 수 있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權寧海 안기부장은 국회 정보위의 국민회의측 간사인 千容宅의원에게 "북한이 金총재 신변에 대한 위협을 하고 있으니 방중(訪中)때 조심하라"는 염려를 전달했으며 이에따라 오는 13일 방중(訪中)을 앞두고 있는 金총재의 신변안전 문제가 국민회의 내부에서 심각하게 받아들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野圈) 지도자에 대한 북한의 `위협성' 발언은 지난달 한총련(韓總聯) 사태가 발생했을 때 한총련 조직의 자진해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촉발됐다.

지난 7일 청와대 영수회담에서 金총재가 `북한 규탄 국민궐기대회'의 필요성을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이 방송 등을 통해 `위해 경고'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도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한 당국자는 지적했다.

북한은 초당적 대처에 합의한 여야 영수회담을 비난했을 뿐 아직까지는 특별히 야권만을 겨냥해 비난한 적은 없다는 것이다.

당국의 분석에 따르면 지금까지 북한의 `對野 경고성 협박'으로 볼 수 있는 북한 언론매체의 보도는 한총련(韓總聯) 사태에 국한돼 있으며 그것도 정규방송 아닌 대남(對南) 흑색선전매체인 민민전 방송이라는 채널에 한정돼 있다.

`협박성' 방송보도 회수도 金총재를 직접 거론한 지난 1일자 민민전 방송과 야권을 싸잡아 비난한 6일자 민민전 방송 등 단지 몇 차례에 불과하다.

지난 1일자 민민전 방송은 김총재가 8월 30일 연세대를 방문, 한총련(韓總聯)의 폭력성을 규탄하며 자진해산을 촉구한 데 대해 "이는 분명히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김대중씨는 신념도, 양심도 없고 정치인으로서의 초보적인 의리와 도덕도 지킬 줄 모르는 너절한 인간"이라는 등 원색적 표현으로 비난하면서 "자신의 온당치 못한 발언을 취소하고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민민전 방송은 청와대 영수회담 하루 전인 6일에도 한총련 사태와 관련한 야권 정치인들의 `행태'를 문제삼아 "그들에게 배신당한 청년학생과 국민들에게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면서 "스스로 제 눈을 찌르는 것과 같은 자해행위를 하지 말기를 진심으로 충고한다"고 말했다.

한 당국자는 "북한의 야권 비난은 한총련 사태에 집중돼 있다"면서 "야권(野圈)지도자에 대한 직접적인 위해 협박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