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다대.만덕사건 조합 임직원 조사(종합)

입력 1999.12.22. 17:31 수정 1999.12.22. 17: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심수화기자= 다대.만덕지구 택지전환 특혜의혹사건을 수사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태규.朴泰奎)는 22일 주택사업공제조합(현 대한주택보증㈜) 전 임직원들을 상대로 조합의 정관을 무시하고 동방주택(대표 이영복)과 함께 주택사업에 직접 뛰어든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감사원의 수사의뢰에 따라 피의자 자격으로 소환된 주택사업공제조합 이사 정모(58)씨와 참고인자격으로 소환된 전 이사장 태모(59)씨, 조합의 전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인 허모(51)씨 등을 상대로 동방주택과 다대지구 주택사업 동참 경위와 토지구입가격 및 공사비의 적정 산정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대질신문 결과 조합이 주택건설사업에 직접 참여하는데 대해 일부 조합관계자의 반대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고 혐의가 드러나면 업무상배임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그러나 정씨 등은 수익이 예상됐고 조합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 동방주택과 주택사업에 동참키로 하는 등 절차상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며 계속 혐의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이와함께 수사 조기 종결을 위해 핵심인물인 동방주택 이영복씨가 신속하게 출두하도록 협조해달라고 가족들과 변호인들에게 요청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담보물을 바꿔치기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의 사기 및 파산법위반 등)로 고려종금 파산관재인 수석보조인인 구상구(43)씨와 동방주택 자금과장 박수근(36)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씨 등은 지난 1월 동방주택이 고려종금의 지급보증을 통해 매입한 기업어음(CP) 190억원어치중 42억원어치가 부도나자 한국토지공사에 매각, 고려종금에 입금돼 있는 만덕동 토지판매대금 137억원(토지개발채권)과 동방주택이 매입한 CP(190억원어치)를 파산관재인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바꿔치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에앞서 21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오션타워의 동방주택 사무실과 수영구 민락동 이영복씨의 자택, 동성종합건설 서울사무소 등 8개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해 관련서류 일체를 압수해 수사단서를 찾고 있다.

sshwa@yonhap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