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백범 암살범 안두희는 미군정보요원"

입력 2001. 09. 04. 12:46 수정 2001. 09. 04. 12: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태식기자 = 1949년 6월26일 백범 김구를 암살한 안두희는 주한 미군방첩대(CIC) 요원이었음이 밝혀졌다.

또 안두희에게 암살을 지시한 인물은 해방 직후에 활발한 대(對) 공산주의 테러활동을 벌인 극우테러리스트 집단 "백의사"(白衣社)의 핵심인물 염응택(일명 염동진)으로 드러났다.

이런 사실은 재미사학자 방선주 교수 팀이 최근 미국 제1군사령부 정보장교인조지 릴리가 백범 암살 3일 뒤인 1949년 6월29일자로 작성해 사령부에 보고한 문건을 미국 국립문서보관서에서 발굴해 4일 공개함으로써 밝혀졌다.

안두희가 CIC 요원으로 드러남에 따라 백범 암살에 미국이 개입돼 있다는 그동안의 의혹을 한층 짙게 해 주고 있다.

여기서 릴리는 안두희가 CIC 정보원이었고 자신의 부하로 활동했다고 회상하고있다. 또 문건은 안두희가 "백의사" 골수단원으로 활동했음을 아울러 지적하고 있다.

그 실제가 잘 드러나지 않고 있는 "백의사"는 해방 직전인 1944년 11월 무렵 신익희 주도로 서울에서 설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 특파사무국"이 모태가 된 것으로알려져 있으며 해방 뒤에는 극우테러리즘 활동을 벌인 단체로 알려지고 있다.

1946년 3월1일 평양역 광장에서 소련 공산당 주요 인물과 김일성, 김책, 최용건,김두봉을 비롯한 나중의 북한 정권 핵심 인물을 비롯한 7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3.1절 기념행사장에서 폭탄투척사건을 일으키기도 했으며 북한지역 토착 공산주의자의 대표자로 지목되는 현준혁을 암살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나중에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는 신익희와 유진산이 주도하는 가운데염응택이라는 인물이 단장을 맡았다.

이 문건에는 "백의사"가 김구와 현준혁 말고도 여운형과 송진우, 장덕수를 비롯한 주요 인사 암살에 개입했음을 지적하는 내용도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taeshi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