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군내 구타못이겨 자살,국가유공자 인정판결

입력 2002. 09. 27. 07:47 수정 2002. 09. 27. 07: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선임병 등의 구타와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병사들도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잇따라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부(재판장 서기석 부장판사)는 27일 해병대 모 부대에서 휴가를 나왔다가 자살한 신모 이등병의 부친이 의정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국가유공자및 유족등의 등록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군인이 자유로운 의지에 따른 자해행위로 인해 숨진 경우에는 `순직 제외" 사유에 해당하나 신씨의 자살행위는 선임병들의 구타와 가혹행위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써, 절망감속에서 이루어졌으며 직무수행과도 관련이 있어 순직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신씨는 재작년 6월 해병대 모 부대에 전입, 보급행정병으로 근무하던 중 선임병으로부터 `내무실 청소를 똑바로 하지 않는다"거나 `모기장을 잘못쳤다"는 이유 등으로 폭행당하고, 산 개구리, 지렁이 등을 먹게 하는 등의 가혹행위를 당하다 `입대100일" 위로휴가 마지막날 여관에서 음독 자살했다.

앞서 같은 법원 행정11부(재판장 한기택 부장판사)도 지난 5월 육군 모 포병부대에서 복무 중 선임병의 가혹행위 등에 시달리다 자살한 엄모 이등병의 어머니가서울북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었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