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후보단일화 방법론과 전망

입력 2002. 11. 05. 04:25 수정 2002. 11. 05. 04: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21 정몽준(鄭夢準) 후보간 단일화는 과연 가능할 것인가. 지금까지 제기된 후보단일화의 방법론은 ▲국민경선 ▲여론조사 ▲협상 담판의3갈래 흐름으로 전개되고 있다.

그러나 각 방식마다 노, 정 후보의 유불리 계산과 선호도가 다르고 게다가 `시간"이라는 변수까지 개입돼 있어 후보단일화 성사 여부에 대한 예단을 불허한다.

◇국민경선 = 민주당과 노사모라는 조직을 갖췄고, 국민경선 경험이 있는 노 후보가 선호하는 데 비해 정 후보는 아무래도 소극적이다.

노 후보가 공식 제안한 민주당식 국민경선 방법(국민참여 50%, 당원 50%)과 정후보측 일각에서 검토하고 있는 제한적 국민경선(국민참여 30%, 양측 35% 대의원 지분 인정) 방법이 있다.

민주당 일각과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의 김원길(金元吉) 의원은 전면적인 오픈(개방형) 국민경선안을 내놓고 있다.

국민경선 방안은 그러나 `선거일 30일전부터 선거일까지는 당원대상 단합대회나수련회 등 대규모 집회를 못한다"는 현행 선거법 규정에 따라 오는 18일 이후에는불가능해진다.

게다가 두 후보가 각각 민주당과 통합21의 당적을 가진 상태에서 양당의 당원을대상으로 선거운동을 할 경우 사전선거운동에 해당된다.

다만 제3의 정당이 창당돼 두 후보가 당적을 버리고 신당에 가입해 일반국민을신당 당원으로 받아들여 경선할 경우에는 법적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이같은 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은 물론, 신당 창당 합의여부 자체가 문제다.

◇여론조사 =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노, 정 두 후보가 오차범위내에서 2위 다툼을 벌이고 있으나 후보단일화를 전제로 정 후보로 단일화하는 경우 승산이 노 후보로 단일화할 때보다 높게 나타나기 때문에 정 후보측에서 선호한다.

정 후보측은 객관적 여론조사 전문회사를 통한 조사에서 두 후보간 격차가 10%이상 벌어질 경우 여론지지도가 높은 쪽을 단일후보로 결정하되 10% 미만일 경우는절충식 국민경선제를 실시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의원측도 "공신력 있는 몇개의 여론조사회사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후보선정위원회에서 후보를 결정하는 방법도 있다"고 제시했고 다른 일각에선 "권역별 TV토론 후 양측이 추천하는 5개정도의 여론조사회사를 통한 조사결과에서 0.1%라도 높은 쪽이 후보가 되고, 차점자는 총리후보가 되는" 방식을 검토하고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정 의원으로 단일화될 경우의 승산이 더 높게 나오지만 `누구로 단일화되는 게 바람직한가"라는 설문에는 노 후보쪽이 높게 나오므로 양측이 베팅해볼 만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여론조사 방식 또한 18일 이후에는 여론조사 결과 공표 자체가 법으로금지되기 때문에 시한을 넘길 경우 불가능하다.

이와 함께 `객관적인" 조사회사의 선정이나, 조사 결과에 대한 승복 여부가 문제다.

◇협상 담판 = 당초 정몽준 후보는 `후보간 합의"를 주장했으나 노 후보는 이를`밀실 담합"이라며 거부했다.

그러나 두 후보측이 국민경선 방식이나 여론조사 방식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다시한을 넘기게 되면 마지막으로 협상담판이나 어느 한 후보의 일방적인 사퇴를 통한단일화밖에는 방법이 없게 된다.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중도파가 "단일화는 후보등록직전까지 해도 된다"며 시한을 넉넉하게 잡아놓은 것이나, 일각에선 선거일 직전까지도 가능하다고주장하는 것 등은 모두 이같은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특히 18일 이후엔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되나, 내부적으로 여론조사 자체는실시할 수 있으므로, 어느 한 후보의 지지율이 크게 떨어질 경우 대선이 임박한 시점에 어느 일방의 전격적인 사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데 일종의 `강제적인" 후보단일화인 셈이다.

그러나 양측이 지금과 같이 비슷한 지지율을 보이는 상황이라면 어느 일방에게양보를 강요하기도 어려우므로, 결국 향후 지지율 추이에 따른 여론의 압박이 최대변수가 될 전망이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