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특집:12.19 대선 ⑩TV토론

입력 2002. 11. 07. 09:26 수정 2002. 11. 07. 09: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 지난 97년 15대 대선때 본격 도입된 TV토론이 이번 대선에서도 핵심 선거운동으로 정착되고 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7일 현재 중앙.지역 방송사가 개최한 TV토론은 약 40회에달하며, 후보자 등록 전날인 26일까지도 유권자들은 10여회 이상 TV를 통해 대선 후보들을 만나게 된다.

후보자 등록일 이후에는 공영방송사들이 공동 설치하는 `대통령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후보 초청과 사회자.질문자 선정을 비롯한 각종 진행 사항을 주관하는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3회 이상 열리게 돼 있다.

이때도 각 방송사 주관 TV토론이 열릴 수 있으나, 후보자들의 다른 선거운동 일정도 있기 때문에 합동토론회가 주된 토론회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TV토론이 이같이 대선전의 핵심변수로 자리잡음에 따라 TV토론의 순기능뿐아니라 한계와 역기능에 대한 보완론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문성이 결여된 백화점식 질문, 시청자의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인신공격성 질문, 질문자의 공정성을 비롯한 자질 등이 문제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TV토론마다 시간제약속에 정치, 경제, 사회 등 전 분야를 다루다 보니 후보의자질.능력에 대한 심층검증을 하기 보다는 후보 개인의 홍보장(場)으로 전락했다는지적도 제기된다.

일부 패널은 자신이 질문자임을 망각한 채 종종 자신의 입장을 장황하게 설명하거나 후보들에 대한 자의적인 평가를 섞는 일도 있어 시청자의 눈에 거슬리고 있다.

무엇보다 후보들의 정치적 유.불리 계산때문에 그동안 개별토론만 이뤄진 게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힌다.

경쟁후보들간 비교검증이 이뤄지지 못해 긴박감이 떨어지고, TV토론마다 천편일률적인 질문과 답변이 이뤄지는 탓에 유권자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한계는 TV토론의 시청률 저조로 직결돼, 97년 대선때는 20%를 웃돌던 것이 10%대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3-4명의 패널이 TV토론마다 비슷한 질문을 던지는 방식에서 벗어나▲양자 직접토론 ▲다자 합동토론 ▲국민참여 토론 ▲2-3개 분야 전문토론 등 다양한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또 일부 방송사가 합동토론을 기획했으나 일부 후보들의 소극적인 자세로 인해아직까지 본격적인 합동토론은 성사되지 않고 있다.

아울러 각 방송사가 TV토론 초청 후보 기준으로 `여론조사 지지율 4〜5% 이상"을 제시, 군소후보들의 경우 국민앞에 선보일 기회 자체가 박탈당하고 있는 점도 보완이 필요한 대목이다.

특히 이번 대선에선 `선거공영제 확대"라는 공감대속에 미디어 선거로의 전면적인 전환을 골자로 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법 개정의견이 국회에 제출됐으나,정치권이 실제 입법에는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른바 `빅3"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국민통합 21정몽준(鄭夢準) 후보는 후보등록 이후 예정된 합동토론이 대선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이를 위한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회창 후보는 97년 대선 패인의 하나로 TV토론 준비 미흡을 꼽고, 신경식(辛卿植)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40여명의 실무진이 포진한 미디어대책위원회를 후보직속으로 설치.가동하면서 합동토론에 대비, 당사 9층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실전 연습도 병행할 계획이다.

노무현 후보는 "의혹에 대한 검증이 두려우면 아예 후보를 그만두라" "인쇄매체뒤에 비겁하게 숨어있지 말고 당당하게 나오라"고 연일 경쟁후보들의 합동 TV토론참여를 압박하며 여기에 승부를 걸다시피 하고 있다.

정몽준 후보는 후발주자인 탓에 공약개발 등 준비미흡으로 그동안의 TV토론에대해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었다"는 자체 평가에 따라 곧 발족할 선대위 조직에`TV토론 대책팀"을 설치, 본격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