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토> 용산 데이콤빌딩 출근시간 화재

김용민 입력 2002.11.11. 03:17 수정 2002.11.11. 03: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MG5@ 오늘(11일) 오전 8시 30분 경 데이콤 용산사옥에 화재가 나 출근을 하던 시민들과 조기 출근한 데이콤사 직원 1백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화재는 7시 50분 경 데이콤사의 하청업체가 사무실용 5백RT 냉각 탑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모 하청업체 두 명의 직원이 7시부터 작업을 하던 중 냉각탑 위에 있는 낡은 모터를 제거하기 위해 7시 50분 경 산소용접기를 이용, 제거를 시도하다 불똥이 냉각탑에 튀면서 발화됐다.

작업을 하던 김모씨와 박모씨는 "소화기로 진화에 나섰으나 섬유질의 낡은 냉각탑은 순식간에 번져 진화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IMG3@ 8시 15분 경 이 회사의 총무부 오동하 과장은 "출근하여 동료직원과 함께 옥상문을 여는 순간 화재가 발생한 것을 발견했다"며 "소방호수를 이용 화재 진압에 나섰고 8시 20분 경 소방서의 도움으로 진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명피해자는 없었고 시가 9백만원 상당의 냉각탑 두 개를 전소시키는 피해를 낳았다.

@IMG1@@IMG2@@IMG4@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