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청계천유적'보기를 돌같이 하라?

입력 2004. 03. 10. 07:04 수정 2004. 03. 10. 07: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광교・수표교외 가치 없어”이명박 시장 ‘막말’파문 이명박 서울시장이 청계천 복원공사 과정에서 발굴된 유적과 유물들에 대해“가치없는 돌덩어리”라고 말하는가하면, 청계천의 역사적 복원을 촉구한원로작가의 신문기고에 대해 남이 써준 글일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막말을 쏟아내시민사회단체와 당사자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 9일 인터넷매체인 <미디어다음>과의 인터뷰에서, 청계천복원공사구간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조선시대 다리의 기초석과 다리기둥,호안석축(하천 벽이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쌓은 석축) 등에 대해 “땅에 묻혀있는 돌덩어리 자체는 문화재로서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청계천에서문화재로서 비중있는 것은 수표교(서울시 유형문화재 18호)와 광교(1410년 축조)뿐나머지는 아무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의 한 위원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청계천에서 나온 유구는 조선시대 가장 중요한 국가 행사였던 준설(범람을 막기위해 하천 바닥을 퍼 내는 것)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재”라고반박했다. 또 정영화 문화재위 매장분과위원장도 “돌 하나하나가 다 문화재적가치가 있는 것”이라며 “오간수문(청계6가 네거리, 조선시대 성곽이 지나가던다리)의 경우, 이번에 기초석이 발견된 덕분에 문헌에 나온 사진을 참고하면원형복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대하소설 <토지>의 작가 박경리씨가 지난 6일치 <동아일보>기고문을 통해 “지금 시가 벌이고 있는 청계천 복원공사는 조경만 강조했을뿐이고 역사복원과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도, 이 시장은 “박선생이 쓴 것 같지도 않더라, 요즘 신문에 기사 나는 그대로 썼던데, 아니그것보다 더 자세하게 썼더라, 그걸 본인이 썼겠나”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폈다. 그러나 이날 밤 <미디어다음>은 서울시쪽의 요청으로 이 시장의 인터뷰 내용중 박씨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삭제했다.

이에 대해 박씨는 “말 같지 않은 소리라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밝혔고, 박씨의가족들은 “평생 글을 쓰며 살아온 원로작가에 대한 견딜 수 없는 모욕”이라며“이 시장의 문화재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으로 대단히 개탄스럽다”며 불괘해했다.

이 시장은 또 인터넷 사이트의 ‘네티즌 설문조사’에서 압도적 다수가 문화재복원을 외면한 지금의 서울시 복원안을 반대한 결과를 두고는 “전문가가 아닌네티즌이 신문에 난 것만 봐서 그런 것이고, (시민의) 80~90% 이상이 서울시 안에동의한다”며 “반대하는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뒤로 물러나면 할 수 있는 게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실련, 참여연대, 문화연대, 서울환경연합 등 시민단체와 문학인,청계천복원시민위원회는 15일 서울시청 앞마당에서 공동으로 ‘이 시장 망언규탄’ 항의 집회을 열 계획이다. 윤진 길윤형 기자 mindle@hani.co.krⓒ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