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집회 막으려 '시청앞 잔디' 조성

입력 2004. 04. 06. 11:05 수정 2004. 04. 06. 11: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빛의 광장’ 계획 재추진을” 4월말 일반에 공개되는 ‘시청 앞 잔디광장’을 둘러싼 시민단체들의 비판이거세지고 있다.

문화연대, 도시연대, 경실련 등 5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시청 앞 광장’에 잔디를깔겠다는 서울시의 광장 조성계획을 백지화하고, 애초 추진하려던 ‘빛의광장’안을 다시 살려내라고 6일 요구했다.

‘빛의 광장’은 지난해 3월 발표된 설계안 현상공모 당선작으로, 최신 전자설비인 2003개의 박막액정표시장치(LCD)를 광장에 설치해 시청앞을 시정 정보 등이오가는 정보광장으로 만든다는 것을 뼈대로 하고 있다.

그러나 시는 예산 부족과 기술적 어려움 등을 들어,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만든‘시청 앞 광장 조성 추진위원회’의 동의를 받지 않고 이 안을 포기해 물의를일으킨 바 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서울시의 계획대로 ‘시청 앞 광장’을 잔디로 만들면,시민들의 자유로운 광장 이용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며 “서울시는 잔디를 다시걷어내고 ‘빛의 광장’안이 현실화될 때까지 빈 터로 남겨 둬야 할 것”이라고주장했다.

류재홍 문화연대 공간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은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리면잔디 손상은 불가피한데 시는 이를 돈으로 물어 내라고 조례에 못박고 있다”며“이는 광장에서 집회를 열지 말라는 것과 같은 의미”라고 주장했다.

시는 또 조례안에 “다수 민원이 제기된 특정 단체가 광장 사용을 다시 신청한경우 광장 사용 허가를 제한할 수 있다”고 정해, 시를 비판하는 단체의 광장사용을 합법적으로 제한할 길을 터 놓았다.

김은희 도시연대 사무국장은 “시민들이 만들고 싶었던 것은 사람들이 자유롭게모이고 흩어질 수 있는 열린 공간”이라며 “서울시는 광장을 잔디로 치장해 도심한복판에 4400평 짜리 죽은 공간을 만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의견서를 시에 제출하고, 시의 적절한 대응이없으면 앞으로 투쟁 강도를 높여 가기로 했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