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박철언 "3당합당 전후 YS에 40억+α 전달"

입력 2005. 08. 12. 01:10 수정 2005. 08. 12. 01: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90년 1월 3당 합당을 전후해 당시 노태우 대통령이 김영삼 통일민주당 총재에게 '40억원+α'의 정치자금을 전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당시 노 대통령의 정책보좌관이었던 박철언(사진) 전 의원은 11일 발간한 회고록 '바른 역사를 위한 증언 5공, 6공, 3김시대의 정치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당시 여당인 민정당과 제2야당이었던 김영삼 총재의 통일민주당, 제3야당이었던 김종필 총재의 신민주공화당이 참여한 3당합당과 관련해 정치자금이 오갔다는 주장이 제기되긴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의원은 "김영삼 총재의 소련 방문을 앞둔 89년 5월30일 노 대통령 지시로 김 총재의 차남 현철씨의 상도동 아파트에서 김 총재에게 20억원과 여비 2만달러를 전달했다"며 신한은행 본점에서 발행된 1억원짜리 수표 20장의 일련 번호를 적은 메모지 사진을 함께 수록했다. 당시 김 총재는 "이렇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데…. 앞으로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일은 혁명적인 일"이라고 화답했다고 박 전 의원은 적었다.

박 전 의원은 또 89년 12월20일 저녁에도 현철씨 아파트 내실에서 연말 성의 표시로 한국상업은행 발행 1000만원짜리 수표 100장으로 10억원을 건넸으며 김 총재가 "믿으니 받는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3당 합당 발표직후인 90년 1월24일 설 연휴를 앞두고 상도동에서 김 총재에게 10억원을 전달했으며 이때 김 총재는 "JP(김종필)를 조심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고 박 전 의원은 주장했다. 그러나 박 전 의원은 김종필 총재에게도 정치자금을 전달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박 전 의원은 또 김영삼 총재가 3당 합당과정에 적극적 협력을 했다며 "89년 3월16일 상도동 김 총재 자택 2층 서재에서 김 총재와 단둘이 만나 중간평가 유보에 합의했고 민정당과 통일민주당의 합당에 대해서도 사실상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3당 합당추진 과정에는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적극적인 역할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김영삼 전 대통령측은 "금시초문"이라며 "김 전 대통령에 대해 앙심을 품어온 박 전 의원의 말을 어떻게 신뢰하느냐. 정치적 음해다"고 반박했다. 열린우리당 전병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나라당 본체가 된 3당 밀실야합의 실체와 검은 뒷거래가 드러난 것"이라며 "밀실야합의 정치공작과 검은 공작금의 내역과 전모를 국민 앞에 모두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원보 기자

wonbosy@segye.com

◇박철언 전 의원이 회고록에서 3당 합당 전후로 김영삼 통일민주당 총재에게 40억여원을 전달했다며 공개한 신한은행 수표번호 등이 적힌 메모장. 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