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책브리핑

대형 위그선 사업 계획대로 추진

입력 2006. 02. 14. 22:50 수정 2006. 02. 14. 22: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양수산부는 13일자 경향신문 "야심찬 국책사업 '위그선' 뜨지도 못하고 침몰 위기"라는 제하의 보도내용과 관련, 위그선 사업의 사업성이 부족하고 안전기준조차 마련되지 않아 민간 참여가 전무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경향신문 보도]

위그선 사업이 민간 합작으로 1700억 원의 예산이 드는 대규모 프로젝트지만 민간 선박업체들이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참여를 기피하고 있다. 또 운항기준은 커녕 안전성 문제에 대한 대책도 마련돼 있지 않아 자칫 대형 국책사업이 세금만 축내고 천덕꾸러기로 전락할 위기를 맞고 있다.

정부는 위그선 개발을 위해 최근 연구소와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사업자를 공모중이나 응찰업체는 거의 전무한 실정이다.

[해양수산부 입장]

해양수산부가 지난 1월4일부터 2월10일까지 대형 위그선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한국해양연구원을 주관기관으로 하는 산·학·연 컨소시엄이 사업신청을 했음을 밝힙니다.

이 컨소시엄은 수주 규모 세계 7위의 조선업체인 STX조선을 비롯한 7개 참여기업과 서울대, KAIST 등 다수의 학계 및 연구기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이 달 말경 사업신청자에 대한 평가를 거쳐 3월중 협약을 체결한 후 사업을 본격 착수할 예정입니다.

사업성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5월 예비타당성 조사결과 비용편익비율(B/C)이 1.268에 이르며, 미래가치에 대한 순 현재가(NPV)도 2927억원으로 경제성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0~12월 해운업계를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새로운 해상운송 수요를 창출할 해운시장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받은 바 있습니다.

또한 위그선은 이미 국제기구(IMO)에 의해 선박으로 분류되었으며, IMO는 위그선의 특성을 고려하여 국제협약인 국제충돌예방규칙(2001년)을 개정하고 위그선 설계 및 건조에 대한 안전기준(2003년)과 운항요원의 자격요건(2005년)에 대한 지침을 마련하는 등 위그선의 안전에 대한 기준수립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위그선 사업의 사업성이 부족하고 안전 기준조차 마련되어 있지 않아 민간참여가 전무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을 밝힙니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