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기독인의 영화메모] 크래시·에이트 빌로우

입력 2006.04.09. 16:25 수정 2006.04.09. 16: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생텍쥐페리는 "인간은 상호관계로 묶어지는 매듭이요 거미줄이며 그물"이라고 말했다.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은 인간을 '관계'라는 이름으로 영향을 주고받는 존재로 만드셨다. 이번 주에는 더불어 살아야 할 자연에 대해 묵상할 수 있는 영화 두 편이 개봉됐다.

복잡한 이야기를 하나로 짜임새 있게 엮어내며 아카데미 작품상을 거머쥔 '크래시',남극 설원을 배경으로 감동적인 실화를 그려낸 '에이트 빌로우'는 사람과 사람,사람과 자연의 관계에 대한 해답을 우리에게 제시해주고 있다.

이 세상의 깨어진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오신 그리스도의 수난과 부활을 기억하는 주간,이 두 편의 영화가 성숙한 신앙인으로 한 단계 나아가는 계기가 돼 줄 것이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