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일본 영화 거장 이마무라 감독 별세

전가영 입력 2006. 05. 31. 00:58 수정 2006. 05. 31. 00: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영화계의 거장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이 향년 80세에 간암으로 별세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일본영화감독협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마무라 감독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이마무라 감독이 지난해 간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아왔다'고 말했습니다.

고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과 함께 일본 최고 감독으로 불리는 이마무라 감독은 '나라야마 부시코'와 '우나기'로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두 차례 받았습니다.

이마무라 감독은 1950년대 초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조감독으로 영화계와 인연을 맺은 뒤, 1958년 '도둑맞은 욕정'으로 감독에 데뷔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