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고] 유치송 前민주한국당 총재 별세

입력 2006.06.03. 09:01 수정 2006.06.03. 09: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5공 시절 야당인 민주한국당(민한당) 총재를 지낸 원로정치인 유치송 (사진) 헌정회 원로회의 의장이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83세.

고인은 정부 수립 직후인 1948년 해공 신익희 선생의 비서로 정치에 입문,6대와 9∼12대에 걸쳐 5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제3공화국 때 야당인 민중당 원내부총무를 거쳐 67년 통합야당인 신민당 출범 이후에는 조직국장과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이어 81년 제5공화국 출범 후 제1야당인 민한당 총재로 12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 전두환 전 대통령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군부독재 시기인 80년부터 88년까지 여당인 민정당에 맞서 민한당을 이끌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어용 야당','관제 야당' '여당의 2중대'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 뒤 제12대 총선에서 정치규제에서 풀린 야당 지도자 김영삼씨가 이민우 총재를 내세워 신한민주당(신민당)을 창당해 '2·12돌풍'을 일으키자 제1야당의 자리를 내줘야 했다.12대를 마지막으로 정계에서 은퇴했다.

제65차 국제의원연맹(IPU) 한국대표를 지내기도 했으며 은퇴한 뒤에는 헌정회 12대 회장 및 원로자문위원, 통일고문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론 아들 일호(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딸 현숙·현방(재독일), 자부 함병호, 손자 신혁씨 등이 있다.

빈소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5일 오전 8시,(02)2072-2091

박지연기자 anne0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