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마약 수사기법 외국에 수출한다

입력 2006.08.20. 09:03 수정 2006.08.20. 09: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마약퇴치 프로그램 만장일치 채택

(서울=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마약 청정국가인 우리나라의 마약 퇴치 수사기법이 전세계에서 아편 생산량이 3번째로 많은 라오스에 수출된다.

대검찰청 마약조직범죄부는 "`아세안+3(동남아국가연합+한국ㆍ중국ㆍ일본)'에 제출한 아시아지역 마약 퇴치 프로그램인 `아세안 프로젝트'가 회원국 만장일치로 채택됐으며 3년간 마약퇴치 활동을 벌이기 위한 100만 달러의 협력기금을 지원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은 미얀마-태국-라오스를 잇는 이른바 `황금 삼각지대' 내에 위치한 국가 중 전세계 아편 생산량의 10%를 차지하고 있는 라오스를 우선 지원 대상으로 해 내년부터 마약 퇴치 지원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검찰은 마약수사 전문가들을 출장 형식으로 라오스에 파견, 현장교육을 통해 마약조직 정보 관리기법, 마약 밀매ㆍ유통조직 수사방법, 국제조직과 연계된 마약운반책 적발 기법 등을 전수하게 된다.

또 라오스 수사기관의 마약관련 전문인력을 국내로 초청해 마약 유통과정을 역추적, 원산지를 찾아낼 수 있는 첨단기법도 교육시킬 계획이다.

국내에서 생산된 컴퓨터나 마약을 판별하는데 사용되는 시약 등의 수사장비도 라오스에 무료로 지원하게 된다.

검찰은 국제마약조직이 마약청정국이라는 이미지를 악용해 우리나라를 마약 유통 경유지로 활용하는 상황에서 라오스와의 협력은 국제 마약조직과 연계된 범죄단체를 추적ㆍ소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오스는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에 이은 아편 생산 세계 3위의 국가로 마약이 유럽과 미국 등지로 흘러들어가는 주요 발원지로 돼 왔다.

검찰 관계자는 "`아세안+3' 회의에서 중국ㆍ일본이 마약퇴치 활동을 주도해 왔으나 우리의 프로젝트가 회원국 만장일치로 승인됨에 따라 앞으로 아시아권 마약퇴치 활동에 적극 나설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올해 6월 부산에서 열린 제16회 마약퇴치국제협력회의 개회사를 통해 "마약없는 지구촌 건설을 위해서는 회원국 간의 긴밀한 상호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며 국제 공조를 강조했었다.

ks@yna.co.kr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