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10대 유학생들까지 미성년자와 성매매

입력 2006.12.04. 08:41 수정 2006.12.04. 08: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한국 남자들은 자신도 마약을 하고 우리에게도 마약을 권해요. 먹기를 거부하면 화를 내지요."(태국의 한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A씨)

"한국 남자들은 어린 소녀를 좋아해요. 기꺼이 많은 돈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합니다. 여행 가이드에게 여대생을 소개해달라고 부탁해 돈을 서너 배 더 지불하기도 합니다."(필리핀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B씨)

일부대학생 '동성과 매춘´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류' 열풍이 거센 가운데 이를 무색케 하는 한국 남성들의 해외 성매매 실태가 나왔다. 사단법인 청소년을 위한 내일여성센터는 올해 7∼10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의뢰를 받아 태국과 필리핀에서 실시한 현지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현지 유흥업소에서 일하고 있는 여성 94명 등 모두 116명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한 결과다.

3일 서울신문이 단독 입수한 88쪽짜리의 보고서를 보면 한국 남성들이 현지에서 마약을 상습적으로 복용하고 성관계를 갖는가 하면 미성년 여성만을 찾는 등 한국 이미지를 크게 추락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일여성센터는 오는 7일 국회에서 여성가족위원회와 함께 필리핀 사회복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아동·청소년 대상 해외 성매매 실태에 관한 토론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조사단의 인터뷰에 응한 태국의 한 여성은 "한국 남성을 비난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가 마약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는 "마리화나나 아이시 등 구체적인 마약 이름까지 언급하기도 한다."면서 "특히 배낭 여행객과 개별적으로 반복해서 이곳을 찾는 남자들이 마약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털어놨다.

보고서는 "주로 나이든 한국 남성들이 어린 여자를 선호하는데 어린 소녀와 성관계를 맺으면 음양의 원리에 의해 회춘한다는 근거 없는 믿음에 기반해 성관계 경험이 많지 않은 '순수한' 여성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현지여성 동물 취급 악명

일부 몰지각한 한국 남성들의 추한 모습도 낱낱이 드러났다. 변태적인 성관계나 월경 중인 여성에게 성관계를 강요하는 등 현지 여성을 동물 취급하는 사례를 비롯, 콘돔을 사용하지 않거나 술에 취해 폭력을 휘두르는 등 비정상적인 행동에 대해 현지 여성들은 울분을 토했다.

최근에는 이 지역으로 어학연수를 떠나는 대학생들이 늘면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대학생들까지 성매매에 빠져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어학연수생이나 유학생의 경우 간헐적인 성매매는 물론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거나, 현지처처럼 동거하는 예도 있었다."면서 "한국인들은 어린 여자나 같은 나이 또래를 좋아하고, 한국 대학생들의 동성애 성매매도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책임자인 김경애 내일여성센터 이사장은 "2004년 성매매방지특별법이 시행되면서 태국과 필리핀으로 성매매 관광이 늘어났을 개연성이 높다."면서 "다른 나라 여성, 특히 미성년 여성들의 인권을 유린하지 않도록 정부와 비정부기구(NGO)가 함께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김재천 박정경기자 patrick@seoul.co.kr

"새 감각 바른 언론"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