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盧대통령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입력 2007.01.09. 08:31 수정 2007.01.09. 08: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무현 대통령의 '평화의 바다' 발언이 거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노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당시 별도로 가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동해의 명칭을 '평화의 바다' 또는 '우의의 바다'로 부르는 방안을 거론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이는 국제적으로 많이 쓰이고 있는 일본해 표기에 반발해 동해 또는 '동해·일본해 병기(倂記)'를 추진해온 정부 입장과 충돌하는 제안이다.

이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한·일 간에 현재 놓여 있는 현안들을 대국적 차원에서 풀어나가기 위해 인식과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비유적으로 동해를 '평화의 바다' 또는 '우의의 바다'로 부르는 게 어떠냐고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대통령의 발언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일단 '제3의 동해 표현' 구상을 언급한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1991년 이후 줄곧 국제사회를 상대로 일본해가 아닌 동해로 표기해줄 것을 호소해왔다.

일본이 1920년 일제 강점기에 일방적으로 국제수로기구 등에 올린 '일본해'란 표현을 동해로 바꾸든지, 적어도 동해·일본해를 병기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었다.

발언이 즉흥적으로 이뤄졌다는 지적도 있다. 동해 표기 문제는 당시 회의를 위해 준비한 의제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정상회담을 위해서가 아니라 (한·일간 현안에 대해) 참모들과의 브레인 스토밍 차원에서 거론된 적이 있던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예민한 문제를 정책적으로 충분히 검토하지 않은 채 거론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이 '평화의 바다'론은 회담 당시 아베 일본 총리로부터도 외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늦게 당시 발언요지를 공개하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노대통령은 먼저 야스쿠니 문제나 역사교과서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 제안을 내놓을 것을 주문한 뒤 동해 명칭 문제에 대해선 "두 나라가 '평화의 바다' '우의의 바다'로 하면 두 나라 사이에 대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대통령은 "동해 바다 표기 문제는 쉽게 풀리지 않을 문제다. …아이디어 차원에서 예를 들어 말한 것이다. 공식 제안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근철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