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송기인 진실·화해위원장,'일제역사관 건립' 1년치 월급 전액 기부

입력 2007. 02. 26. 09:01 수정 2007. 02. 26. 09: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송기인 신부(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가 민족문제연구소가 추진하는 '일제 강점기 민중생활 역사관' 건립에 1년치 급여 전액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2005년 12월 과거사 위원장으로 첫 임명된 뒤 1년 동안 받은 급여 9700만원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지난해 11월 말 민족문제연구소에 기부했다.

조세열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총장은 "당초 송 신부는 기부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지만 역사관 건립 추진을 널리 알리기 위해 송 신부의 양해를 구한 끝에 허락을 받아냈다."고 설명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경술국치 100주년을 맞아 건립추진운동을 벌이고 있는 민중생활 역사관은 독립운동사 중심으로 다뤄지던 근대사를 생활사의 영역으로 확대해 이 시기를 살아온 선조들의 삶을 후손들이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한 역사체험관이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24일 총회를 열어 건립준비위원회(위원장 이이화)를 구성했으며, 송 신부도 위원으로 참여한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새 감각 바른 언론"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