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연해주에 '고구려 숨결'

입력 2007. 03. 12. 08:50 수정 2007. 03. 12. 08: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러시아 연해주의 동북해안 산악지대에 발해시대에 쌓은 고구려계 석성(石城)이 집중분포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해주에서 고구려계 성곽이 조사된 것은 처음이고, 연해주 동북지역에서 발해 유적이 조사된 것도 처음이다.

러시아 극동과학원 역사고고민족역사연구소의 O V 디야코바(58) 박사는 연해주 지역에서 보고된 40여개의 산성을 조사한 결과 10여개가 고구려계 석성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디야코바 박사는 고고학 전문 계간지 '한국의 고고학' 2007년 봄호에 실린 '연해주 중세시대 성지에 보이는 고구려의 전통'이라는 기고문으로 조사 결과를 국내 학계에 소개했다.

디야코바 박사는 "연해주 일대 중세시대 성곽은 발해 이후 요·금 시대를 지나 동하국(東夏國·1217∼1234)에 이르는 시기에 쌓은 것"이라면서 "산성은 크게 구릉을 연결한 발해·말갈 축조 요새와 산비탈에 발견되는 여진·동하국 시대 성지로 나눌 수 있다."고 밝혔다. 디야코바 박사는 특히 시미르코프 클류치, 자볼로트노예, 클류치, 바시코프스코예 석성은 고구려 산성기술을 그대로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발해전문가인 송기호 서울대 교수는 "연해주 동북부 산성의 존재는 우리 학계에 처음 소개되는 것"이라면서 "그 먼 곳까지 고구려 문화가 영향을 미치고, 발해시대 연해주에서도 고구려인의 활동이 감지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던져 준다."고 말했다. 기고문을 번역한 러시아 고고학 전문가 강인욱 부경대 교수는 "그동안 우리는 만주지역에 견주어 연해주의 성곽은 주목하지 않았고, 연해주 고고학자들은 한국·러시아·중국의 국경 지역인 연해주 남부지역에만 집중했다."면서 "디야코바 박사의 연구는 발해뿐 아니라 여진과 말갈 등 연해주 역사의 다양한 측면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서동철 문화전문기자 dcsuh@seoul.co.kr

"새 감각 바른 언론"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