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국내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은 우범곤 순경 사건

입력 2007. 04. 18. 11:53 수정 2007. 04. 18. 11: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은 1982년 발생했던 우범곤 순경사건이다.

당시 언론보도에 따르면 지난1982년4월26일 경남 의령군 궁유면 지서에 근무하던 우범곤 순경(당시 27세)이 이날 오후 9시 30분쯤 술에 만취해 예비군 무기고에서 카빈 소총 2정, 실탄 180발, 수류탄 7발을 들고 나와 주민들에게 무차별 난사했다.

우순경은 우체국에서 일하던 전화교환원부터 살해해 외부와 통신을 두절시킨 뒤 미친듯이 불이 켜진 집을 찾아다니며 총을 쏘고 수류탄을 터뜨려 56명이 숨졌고 3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우순경은 생후 1주일된 영아부터 70세가 넘은 할머니에게도 총질을 하며 무려 8시간 동안 토곡리 등 4개 마을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주민 신고로 1시간 20분 뒤 사건을 접수한 의령경찰서는 뒤늦게 사살명령을 내리고 기동대를 출동시켰지만 우순경은 이미 자취를 감춘 뒤였다.

우순경은 자정이 지나자 총기 난사를 멈추고 27일 오전 5시 30분쯤 평촌리 서인수씨의 외딴 농가에 몰래 들어가 서씨 일가족 5명을 깨운 뒤 수류탄 2발를 터뜨려 자폭했다.

당시 경찰은 평소 술버릇이 나빴던 우순경이 내연의 처와 다툰 뒤 흥분상태에서 지역주민들이 자신을 험담한다고 여겨 우발적으로 저지른 사건으로 결론지었다.

홍성일 기자

`빠르고 통쾌한 세상이야기-펀치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