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돈 한푼 안낸 박정희, 아직도 영남대 교주"

입력 2007. 06. 26. 16:23 수정 2007. 06. 26. 16: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김지은·이종호 기자] 박근혜 한나라당 대통령 예비후보와 관련한 검증 요구가 또 제기됐다. 박 후보가 영남대 이사장 및 이사로 재직했던 당시의 비리 의혹이다. 박 후보가 이사로 재직한 81년에 영남대의 정관을 개정하면서 '교주(校主) 박정희'라는 문구를 넣었다는 주장도 함께 제기되었다.

박 후보는 지난 1980년 3월부터 8년가량 이 대학 재단의 이사장과 이사를 맡은 바 있다. 영남대는 박정희 정권 시절인 1968년 대구대와 청구대가 강제 합병돼 설립된 학교다.

지난 14일에는 청구대 이사장 전기수씨의 4남 전재용씨가 "박 후보가 재단 이사로 있던 8년 동안 영남대 재단은 무려 34건의 부동산을 처분했고 이 중 일부 땅은 주변시세보다 헐값에 팔아 교수협의회로부터 비리의혹을 받았다"면서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박근혜, 영남대 이사 시절 학교 땅 팔면서 돈 챙긴 의혹"

▲ 영남대 전신인 대구대 설립자의 장손인 최염씨는 26일 한나라당 여의도 당사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967년 대구대의 영남대로의 통합과정은 국가권력에 의해 자행된 강탈사건이라며 박근혜 후보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최염씨가 가방에서 서류를 꺼내고 있다.
ⓒ2007 오마이뉴스 이종호

대구대 설립자인 고 최준씨의 손자인 최염(75·성균관 고문)씨는 26일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가 사실상 재단 이사장 역할을 하던 때 조부가 출연한 울주군 일대와 선산인 경주시 일대의 수만평의 땅을 시세보다 훨씬 더 싸게 매도했다"며 "이 과정에서 박 후보가 따로 돈을 챙긴 게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최씨는 "박정희 정권은 (영남대를 세울 당시) 경산군 압량면 일대의 105만여평의 (영남대) 교지를 강제 매입했다는 소문이 자자했지만 매수 가격이 얼마인지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이후 1974~75년경 그 땅의 일부인 10여만평을 조폐공사 경산공장 부지로 매각했다고 하는데 그 매도 가격에 대해서도 아는 사람이 없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최씨는 "박 후보와 그 측근이 재단 이사로 재직하던 88년 내 조부님이 학교에 기부했던 땅 10여만평도 팔았다"며 "매매계약서에는 매도 금액을 7600여만원으로 했지만 당시 그 땅의 시가는 평당 5만원 가량으로 수십억원의 가치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씨는 "본인은 당시 재단의 실질적 운영자였던 박 후보와 그 측근이 매도 가격의 몇 배를 매수자한테서 별도로 받기로 하고 판 것으로 굳게 믿고 있다"며 "박 후보는 이 땅의 매도 금액이 어디에 어떻게 사용됐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씨는 박 후보가 영남대의 정관을 개정하면서 '교주 박정희'라는 표현을 넣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박 후보가 이사로 재직하던 중인 81년 영남학원 정관을 바꿔 박정희를 '교주'로 하는 문구를 삽입했다"고 말했다.

그가 제시한 '학교법인영남학원 정관'에 따르면 제1장 총칙의 제1조에 "이 법인은 대한민국의 교육이념과 교주 박정희 선생의 창학정신에 입각하여 교육을 실시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돼있다.

최씨는 "박정희는 돈 한푼 출연하지 않고 지금까지 영남학원의 주인 노릇을 하고 있다"며 "역시 돈 한푼 내지 않고 재단 이사장과 이사 노릇을 한 박 후보를 어떻게 생각해야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아직도 영남대 교주는 박정희"... 박근혜측, 직접 대응 자제

최씨는 "내가 박 후보에 대해 개인적으로 어떤 억하심정이 있어서 노구를 이끌고 회견까지 하러 왔겠느냐"며 "그간 박 후보가 (영남대 강제 합병에 대해) 사과를 했다면 이 자리에 서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씨는 "과거의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지 않는 사람은 미래를 이끌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며 "한나라당 검증위원회의 철저한 조사와 박 후보의 진실된 고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20일 이 같은 의혹을 밝혀달라는 취지의 검증요구서를 한나라당 검증위에 접수한 상태다.

한편 이에 대해 박근혜 후보 선대위 측은 직접 대응을 자제했다. 김재원 대변인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당 검증위원회에서 검증을 하고 있다"며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당 검증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은·이종호 기자

- ⓒ 2007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