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날아다니는 배' 위그 시험선 공개

입력 2007. 08. 08. 17:33 수정 2007. 08. 08. 1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해양硏, 고성서 '해나래-X1'호

(고성=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날아다니는 배'로 불리며 선박보다 빠르고 항공기보다 운영경비가 저렴한 차세대 운송체로 국내기술로 상용화가 추진중인 20인승 위그시험선(WIG Craft) 8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한국해양연구원 해양시스템안전연구소는 이날 오후 경남 고성군 회화면 당항만에서 '20인승 소형 위그선 개발' 1단계 사업 연구결과 발표회를 갖고 시험선인 '해나래-X1'호를 공개했다.

위그선은 수면이나 지면위 일정높이에 떠 있을때 공기저항을 최소한도로 받으면서 날개가 에어큐션 역할을 하면서 양력을 얻는다는 수면효과(Wing-In-Ground effect)를 이용한 운송체로 비행기 형태를 띠고 있으나 선박으로 분류된다.

공개된 위그선은 개발목표인 20인승 소형 위그선의 성능검증을 위해 2분의 1 크기로 줄여 만든 시험선으로 길이 12m, 200마력의 추진력으로 날개폭의 10분의 1정도인 수면 위 1~2m 사이에서 시속 110~130㎞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산업자원부는 민군겸용기술개발사업으로 2004년부터 2009년까지 길이 24m, 2천마력의 추진력으로 1천㎞의 거리를 운항할 수 있는 20인승 위그선을 개발하기로 하고 정부출연 연구소인 한국해양연구원과 민간기업인 (주)한국화이바가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날 위그시험선은 초속 8~9m의 돌풍과 0.7m의 파고 속에서 당항만을 수차례 선회하며 성능을 공개했으나 악천후로 인해 자연스런 활주와 수면비행능력, 조종성능 등 평소 시운전 당시의 만족스런 운항성과가 나오지 않아 관계자들이 애를 태웠다.

2009년 20인승 위그선 개발이 완료되면 연안 여객수송과 해양 레저산업 등 민수용 뿐만 아니라 군작전, 탐색.구조임무 등의 군사용으로도 활용가능하다.

특히, 러시아, 독일, 중국 등 각국이 위그선 개발과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20인승급 소형 위그선 개발은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한 포석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연구소측은 설명했다.

연구책임자인 위그선실용화사업단 강국진 박사는 "시험선 성능검증을 통해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20인승 위그선 개발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게 됐으며 향후 성공적인 개발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seaman@yna.co.kr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