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이명박 대통령 "온몸을 바치겠읍니다" 한글 또 틀려

입력 2008. 02. 25. 16:37 수정 2008. 02. 25. 16: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선인 시절부터 '영어교육 강화'를 외쳐온 이명박 대통령이 자신의 취임식 날 한글 맞춤법은 또 틀렸다.

이 대통령은 취임식에 앞서 국립현충원에 들러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국민을 섬기며 선진일류국가를 만드는데 온몸을 바치겠읍니다. 대통령 이명박"이라고 적었다.

'바치겠읍니다'는 "바치겠습니다"를 오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대통령의 철자법 오기는 공중파 방송을 통해 중계됐다.

이 대통령은 지난해 6월에도 국립현충원 방문시에도 "번영된 조국 건설에 모든 것을 받치겠읍니다"라고 맞춤법에 맞지 않는 글을 쓴 바 있다.

소설가 이외수씨는 영어 교육을 강조한 '이명박 후보자'에 대해 "한글도 제대로 쓸 줄 모르는 분"이라며 오기한 부분을 온라인 상에서 직접 교열(?)해 화제가 됐었다.

<손봉석 경향닷컴 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내손안의 모바일 경향 "상상" 1223+NATE) -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