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한나라 "靑 해킹은 참여정부 책임" 주장 논란

입력 2008. 04. 22. 17:20 수정 2008. 04. 22. 17: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지난 2월 청와대 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 직원의 개인 PC에서 웜 바이러스를 통해 일부 자료가 유출된 사실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있는 가운데,한나라당이 "이번 청와대 해킹 사건은 참여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초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참여정부로부터 인수인계받은 전체 전산시스템의 보안 점검을 실시한 결과 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의 전산장비에서 웜 바이러스 감염 흔적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청와대는 이어 "지난 4월 19일에도 청와대 인터넷망을 해킹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방화벽에 막혀 아무 피해가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달이 넘는 기간 동안 유출사실을 발견하지 못한 청와대의 보안의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편 청와대 발표와 관련,한나라당은 김대은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노무현 정권 말기에 청와대 전산망까지 해킹당하는 등 한국은 더 이상 IT 강국이 아닌 해커들의 놀이터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김 부대변인은 "정권 교체기의 어수선한 틈을 노려 중국 또는 북한 해커로 추정되는 해커들이 청와대 전산망을 해킹해 국가기밀을 빼갔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과 20일전인 3월말까지도 청와대와 국정원은 해킹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며 "눈뜨고 국가안보가 강탈당하고 있는데 지금까지도 잃어버린 자료의 규모와 내용을 모른다는 것은 충격을 넘어 국가 차원의 심각한 우려"라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는) 국정원이 맡던 청와대 전산망 관리를 자체 관리체제로 전환하더니 결국 국가안보 사항을 해커들의 손에 고스란히 넘겨주고 말았다."며 "이는 보안시스템을 관리하고 운영해온 노무현 정권의 국가안보관의 문제"라며 '참여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지난 2월에 발생한 청와대 컴퓨터 웜 바이러스 감염으로 개인자료를 포함한 일부 자료가 유출됐지만 민감한 기밀자료는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 컴퓨터를 사용했던 직원에 대해 문책절자를 진행중이며 전반적인 보안대책을 수립했다고 전했다.

인터넷서울신문 맹수열기자

guns@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