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삼성생명, 상반기 민영의보 진출

입력 2008. 05. 04. 18:23 수정 2008. 05. 04. 18: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품인가 획득… 교보·대생도 지난달 신청

삼성생명이 손해보험사들의 고유 영역이었던 실손형 민영의료보험시장에 진출한다.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최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실손형 민영의료보험 상품 인가를 획득했다.

이번에 인가를 얻은 상품은 본인부담금 가운데 80%는 보험사가 보장하고, 20%는 고객이 부담하는 '코페이먼트(co-payment)' 방식을 도입한 상품이다.

실손형 민영의료보험은 국민건강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의료비를 실제 들어간 액수만큼 지급하는 방식이다. 건강보험에 가입했더라도 비법정 급여와 법정 급여 중 본인 부담분은 돈을 내야 하는데 이를 보장하는 것이다.

현재 손해보험사들만 실손형 민영의료보험 상품을 취급하고 있으며, 손보사들은 고객이 부담하는 모든 비용을 100% 보장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올 상반기중 실손형 민영의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삼성생명의 관계자는 "상품인가를 받고 현재 설계사 교육과 전산시스템 점검 등 막바지 준비작업을 진행중"이라며 "정부의 민영의보 정책방향이 확정되지 않아 상품출시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생명에 이어 다른 생명보험사들도 실손형 민영의료보험시장에 잇달아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교보생명과 대한생명은 지난달 말 보험개발원에 상품인가를 신청했다. 개발원 인가가 나오는 대로 금감원 인가 신청에 나설 예정이다. 교보·대한생명이 인가 신청을 한 상품도 삼성생명 상품과 마찬가지인 '코페이먼트' 상품이다.

이밖에 녹십자생명도 내부적으로 진출여부를 타진하고 있다. 이들 생보사들은 상품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보험료 할인폭을 더 확대하거나 변액기능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문승관 기자 skmoon@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한국일보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