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李대통령 "국민건강 위협시 쇠고기수입 즉각중단"-1.2

입력 2008. 05. 07. 11:39 수정 2008. 05. 07. 11: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도 업무보고.."국민 생명보다 더 귀한 것 없다"(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쇠고기 개방으로 국민 건강에 위협을 가하는 일이 있다면 즉각 우선적으로 수입을 중지할 것이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전북도청에서 첫 시.도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위협을 주는 일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각오를 갖고 있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광우병 파문'이 확산되는 데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국민 건강을 최우선 고려 대상으로 삼아 향후 쇠고기 수입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또 "쇠고기 개방으로 인해 국민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으나 국민의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은 없다"면서 "어떠한 것도 국민 생명과 바꿀 수 없으며 국가가 존재한다는 것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쇠고기 수입으로 국민이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하겠다"면서 "낙농업자도 지원하고 국민 걱정에 대한 대처도 강력하게 하고자 한다"고 거듭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쇠고기 키우는 분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으나 정부가 외국 사례를 보면서 대책을 적극 강구하겠다"면서 "음식점 하시는 분들이 불편할 지 모르나 학교급식과 병원급식, 군급식까지 모든 곳에 원산지 표시를 의무적으로 할 것이고, 검사의 모든 권한을 농림수산식품부가 함께 하도록 권한을 위임하려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가 체결된다면 가장 어려움을 겪는 곳이 낙농업 등 농업분야라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여기에서 주저앉을 것이 아니고 길을 찾아야 하며 길을 찾을 수 있다면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전국 16개 시.도가 일제히 똑같은 정책을 갖고 나가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16개 시.도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면 한국 전체가 경쟁력을 갖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16개 시.도가 지역 특성에 맞게 발전하려는 노력에 비례해 지원을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AI(조류 인플루엔자) 문제로 닭에 대한 소비가 줄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거기에는 조금 사실과 다른 문제가 있기 때문에 소비가 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며, 닭과 오리가 안전하다는 게 오늘 토론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