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교총회장 "美쇠고기 균형잡힌 교육할 것"

입력 2008. 05. 08. 11:01 수정 2008. 05. 08. 16: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생들 길거리 집회 자제 호소

"새 정부 교육정책 기대보다는 우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이원희 회장은 8일 미국산 쇠고기 파동과 관련, 학생들에게 길거리 집회 참석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교총 차원에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해 균형잡힌 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제56회 교육주간을 맞아 이날 오전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 열린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정확한 사실이나 이해 없이 떠도는 소문에 의해 길거리까지 나서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학생들의 의사 표현의 자유는 보장해야 하지만 학업에 전념해야 할 학생들의 길거리 집회 참여는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감수성이 예민하고 순수한 학생들을 거리에까지 나서도록 하는 세력이나 움직임이 있다면 교육자 입장에서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도 학생들의 우려와 불안감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정확하게 이해시켜야 하며 학교급식 재료의 원산지 표시 등 학생들이 먹거리에 대해 판단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교총은 앞으로 전문가 좌담회, 각계 여론수렴 과정 등을 통해 실체적이고 객관화된 정보와 자료를 학교와 교원에게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균형 잡힌 시각에 근거해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교육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한 학생 먹거리에 대한 안전성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육공동체 건강 캠페인'을 전국의 학교, 학생, 교원을 대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새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해 "학교 현장의 관점에서 여론수렴과 공론화 과정을 거치고 완급을 조절해 추진해야 한다"며 "최근 발표되는 교육정책을 살펴보면 날이 갈수록 기대보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학교 자율화' 조치와 관련, "교육 규제를 철폐하고 학교 교육을 다양화해 경쟁력을 높이자는 취지에 공감하지만 그에 따른 교육적 부작용과 혼란을 최소화하고 자율화 정착을 위해 학교에 대한 인적ㆍ물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교육청의 지역교육지원센터 전환 방침에 대해서는 "종전과 같이 시ㆍ도교육감이 관할해야 한다"며 "지자체의 산하기관으로 전락해 지방교육자치 정신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우려했다.

이 회장은 교원평가제 도입으로 인한 수업시수 법제화, 교장공모제 철회 등도 정부에 촉구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