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李대통령 "물길 잇는 것은 뒤로 미루자"

입력 2008. 05. 21. 14:50 수정 2008. 05. 21. 14: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운하 단계별 추진의사 피력.."FTA 합의점 빨리 찾아야"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강을 하수구인양 쓰는 곳은 우리나라 말고는 없다. 이런 것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경북도청에서 열린 대구.경북도 업무보고에서 김범일 대구시장이 "홍수로 인한 피해복구비가 연간 8천억원 정도에 달한다"고 보고한 데 대해 "홍수기, 갈수기 이런 게 말이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특히 `대운하 구간 중 낙동강 운하를 먼저 해 달라'는 건의에 대해 "외국은 운하를 친환경적으로 한다. (물길의 각 구간을) 잇고 하는 것은 국민이 불안해 하니까 뒤로 미루고..."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대구.경북이 하늘길과 물길을 여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지방단체에서 철저히 해 주면 이르면 내년부터 경제가 움직일 수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이 발언은 대운하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여권 내부에선 국민적 반대가 큰 대운하를 원안대로 강행추진하기 보다는 여론의 저항이 적은 기존의 `뱃길 정비' 부분부터 시작하고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연결 공사' 부분은 여론을 수렴하면서 계속 논의하자는 수정제안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 "우리나라가 중국과 일본에 사이에 끼어 샌드위치라고 말하는데 한미 FTA가 비준이 되고 효력을 발휘하면 샌드위치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서 "어느 것과 비교할 수 없는 당면한 가장 중요한 경제정책의 하나인 한미FTA가 정쟁을 떠나 빨리 국가적 차원에서 합의점을 이뤄야 한다"며 한미 FTA 조기비준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업무보고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누던 중 "대통령은 실세가 못돼 전국의 눈치를 본다. 대통령은 실권이 없다"면서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 김중수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가리키며 "실권을 가진 장관이 여가 다 와 있다"고 말해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