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李대통령 "당.원로 의견 수렴뒤 민심수습"-1,2,3

입력 2008. 06. 02. 09:48 수정 2008. 06. 02. 10: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박 별다른 결격사유 없으면 복당 허용"강대표 "민심수습 위해 대폭적 개각 건의"(서울=연합뉴스) 황정욱 황재훈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일 쇠고기 파문 등으로 야기된 정국 불안과 관련, "당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각계 원로를 두루 만나서 여론을 들은 뒤 민심 수습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와 정례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강 대표로부터 개각 등 민심 수습 방안을 건의받고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따라 인적 쇄신을 포함한 국정 쇄신 방안은 `6.4 재보선'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강 대표는 "각계 원로의 의견을 귀를 열고 수렴해야 한다"면서 "당의 입장에서 보면 일부 정치적 착오 등이 있었던 만큼 민심 일신차원에서 개각 등 민심수습 방안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고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이 전했다.

이와 관련, 강 대표는 회동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폭넓게 개각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친박(친 박근혜) 인사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 "당 화합을 위해 한나라당에 입당하거나 복당을 원하는 의원들에게 최대한 문호를 개방한다는 원칙아래 우선 한나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공천에서 낙천하는 바람에 탈당해 18대 총선에 당선된 분들은 당헌당규상 결격사유가 없으면 곧바로 복당 조치를 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강 대표는 구체적인 절차와 관련, "친박계 의원들이나 순수 무소속 의원들을 포함, 한나라당 입당이나 복당을 원하는 의원들은 당헌 당규에 따라 도덕성과 해당 행위 여부 등을 심사해 복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당규에 따라 이번주 중 중앙당에 당원심사자격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구체적인 방향과 절차는 당에서 알아서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같은 방침은 그동안 논란이 돼온 친박인사들의 복당 방식에 대해 박근혜 전 대표의 요구를 수용, 일괄 복당 쪽으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대표는 또 날로 격화되고 있는 촛불 시위 대책과 관련, "폭력 불법 시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원칙에 입각한 대응이 필요하지만 촛불문화재 등 평화적인 의사표현에 대해서는 유연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한미 FTA( 자유무역협정) 비준안 처리와 고유가 대책등 민생대책을 논의하고 처리하기 위해 18대 국회 개원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짓고 원구성을 하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회동 뒤 브리핑에서 쇠고기 관보게재가 3일로 예정돼 있는 것과 관련, "국민 불만을 줄이기 위한 이런 저런 노력을 다할 것이나 관보게재는 안한다고 할 수 없다"고 강행할 뜻을 피력했다.

이 대변인은 또 "이 대통령이 내일부터 각계 원로들을 만나 직접 의견을 듣고 당의 의견도 경청해서 쇄신안을 제시할 것으로 안다"면서 "청와대 내부 쇄신 문제에 대해선 별도로 건의되지 않았으나 개각 등 민심수습 방안에 포괄적으로 들어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강 대표가 정치상황을 예측.분석하고 여.야.정 간에 소통.조율할 수 있는 기구를 만드는 게 좋겠다고 건의했는데, 이는 정책 어젠다에 대한 예측과 분석이 되려면 여의도 정치를 잘 아는 사람들이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뉘앙스였던 것 같다"고 밝혀 정무특보 신설 등 청와대 진용 개편과 개각 때 정치인 기용 가능성을 제기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