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靑·한나라 인터넷 관리 '특명'

입력 2008. 06. 16. 19:20 수정 2008. 06. 16. 19: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와 한나라당에 인터넷 관리 특명이 떨어졌다. 쇠고기 파동, 한반도 대운하 등 각종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한 인터넷 여론전에서 여권은 사실상 참패했다.

청와대는 인터넷 전담비서관을 두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또 홍보특보를 신설하고 그 산하에 정책홍보 보좌관 3명을 두고 그 중 1명은 인터넷을 전담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 "쇠고기 파동이나 촛불시위 과정에서 인터넷을 통해 왜곡된 사실이나 부정확한 정보가 급속히 유통됐는데 그에 대한 대응이 매우 부족했다"며 "이번에 단행되는 조직 개편에는 인터넷 관리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현재 인터넷 전담비서관이나 홍보보좌관을 놓고 어떤 직제가 보다 효율적인지 분석하고 있다. 두 안이 서로 상충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인터넷 전담비서관과 홍보보좌관을 둘 다 신설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시민사회 단체를 전담하는 비서관을 두는 방안도 거의 확정 단계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직 개편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한다면 사이버 여론전에서도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도 인터넷 여론 흐름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증권시장의 사이드카와 같은 개념의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주식 선물시장에서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거나 오를 때 시장에 미치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매매체결을 중지하는 사이드카 제도를 모델로 삼았다.

한나라당은 포털사이트 등에 올라 있는 언론 기사에 일정 개수 이상의 리플이 붙거나 조회 수가 갑자기 늘어날 때, 다음 아고라와 같은 인터넷 토론광장에서 갑자기 특정 이슈가 부각될 때 여론의 반응을 확인해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한반도 대운하와 공기업·의료 민영화, 교육 개혁, 비정규직 문제 등 폭발 잠재력이 있는 사안에 대해선 여론 동향을 꾸준히 점검할 방침이다.

하윤해 노용택 기자 justice@kmib.co.kr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