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사제단 주축 54번째 촛불집회..평화적 거리행진

입력 2008. 06. 30. 23:15 수정 2008. 06. 30. 23: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사제단)과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국민대책회의) 등이 주축이 된 54번째 촛불집회가 30일 열렸다.

사제단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서울광장에서 국민대책회의와 시민 등 5만여 명(경찰추산 8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존엄을 선언하고 교만한 대통령의 회개를 촉구하는 비상시국회의 및 미사'를 개최했다.

사제단은 미사에서 "촛불은 평화의 상징이며, 기도의 무기이며 비폭력의 꽃"이라며 "오늘까지 촛불을 지켰던 민심을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사를 마친 뒤, 오후 9시부터 사제단을 선두로 서울광장을 출발해 숭례문~한국은행~명동~을지로입구로 이어지는 거리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어둠이 빛을 이겨본 적이 없다' 등 문구가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협상무효 독재타도', '연행자를 석방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이명박 정부에 항의하고 쇠고기 수입을 반대했다.

그러나 사제단의 평화시위 기조에 따라 별다른 돌출행위는 없었다.

시위대는 오후 10시께 거리행진을 마치고 서울광장에 재집결했다.

사제단 김인국 신부는 "오늘은 돌아가셔야 한다. 더 이상 시위로 이어지면 정부가 우리를 얕본다"며 "사제단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가고 내일 나오길 바란다"고 군중들의 자진해산을 유도했다.

사제단의 자진해산 요청에 따라 시위대의 대부분은 귀가했고, 오후 10시30분 현재 서울광장에는 4000여명(경찰추산 1500여명)이 남아 시국토론회 등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69개 중대 5000여명의 경력을 도심 곳곳에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지만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한편, 사제단은 이날부터 서울광장에 천막을 치고 무기한 단식농성을 시작하며, 다음달 1일부터는 매일 오후 6시30분께 사제단 주최로 미사를 열 계획이다.

사제단 루마노 교육위원장은 "평화적으로 진행된 오늘 촛불집회로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평화시위를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빼앗긴 서울광장을 다시 찾고 고통 받는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영기자 sylee@newsis.com

박준형기자 jun@newsis.com

박준호기자 p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