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정몽준 버스카드 '두번 망신'.."청소년용인지 몰랐다"

입력 2008. 07. 04. 18:25 수정 2008. 07. 04. 18: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 경선 과정에서 '버스요금 70원' 발언으로 뒷말을 낳았던 정몽준 최고위원이 이를 만회하기 위해 지난 3일 전당대회에서 꺼내든 버스요금 지불용 전자카드 T-Money가 '일반인용'이 아닌 '청소년용'으로 밝혀져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정 최고위원은 당일 후보자 정견 발표때 "버스요금 잘 몰라서 송구스럽고 속상했다"면서 "한 동지로부터 이 티머니 교통카드를 선물로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터넷 생중계로 전당대회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정 최고위원이 꺼내든 교통카드가 청소년용 카드로, 그가 이용할 수 있는 성인용이 아니라고 지적했고 확인 결과 이는 사실이었다.

정 최고위원 측은 "50대 지지자가 '힘내시라'고 격려한 뒤 '내 아들의 카드'라고 하면서 교통 카드를 건넸다. 하지만 그 카드가 청소년용인지는 몰랐다"고 해명했다.

<선근형기자>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