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아이리버' 기술 빼낸 공동설립자 구속

입력 2008. 07. 08. 09:31 수정 2008. 07. 08. 09: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MP3 플레이어 `아이리버'의 제조업체로 유명한 레인콤의 공동 설립자가 회사 기술을 빼내 경쟁업체를 설립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청 보안수사대는 8일 레인콤의 MP3 플레이어와 전자사전 관련 기술을 몰래 빼내 동종 업체를 차려 불법 영업을 한 혐의(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에이트리 대표이사 이모(43)씨를 구속하고 김모씨 등 9명과 에이트리 법인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레인콤 공동설립자였던 이씨는 퇴사한 지 두 달만인 2006년 10월23일 에이트리를 설립하고 김씨 등 레인콤 임직원 9명에게 레인콤의 MP3플레이어와 전자사전의 소스코드 등 영업비밀 자료를 몰래 빼내도록 지시해 레인콤 제품과 유사한 MP3플레이어와 전자사전을 개발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빼낸 영업비밀 자료는 레인콤이 총 48억여원을 투자해 개발한 기술로 에이트리의 불법 영업으로 향후 10년간 728억원 상당의 영업 피해가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