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美, O157쇠고기 리콜 물량 10배 확대

입력 2008. 07. 09. 02:12 수정 2008. 07. 09. 02: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O157'(E.coli O157:H7) 오염 우려가 있는 소고기를 생산해 지난 1일 리콜에 들어간 한 미국 소고기 업체가 리콜 물량을 당초의 10배로 늘렸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8일 농림수산식품부와 미국 농무부(USDA)에 따르면 한국 수출이 가능한 네브래스카주의 육류업체 '네브래스카 비프'는 자사가 생산한 분쇄육이 O-157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지난 1일 53만 1707파운드(약 241t)에 대해 리콜에 들어갔지만,3일 리콜 물량을 10배인 530만파운드(약 2404t)로 늘렸다.

미 농무부 산하 식품안전청(FSIS)은 "네브래스카 비프의 분쇄육 생산 방식이 O-157을 제대로 통제하는 데 미흡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리콜 대상 물량은 비위생적인 상태에서 생산됐을 가능성이 있는 제품들"이라고 밝혔다.

이번 리콜 조치 수준은 가장 높은 1등급(1 Class)으로,FSIS에 따르면 이 등급의 리콜은 특정 제품을 사용하면 건강에 심각한 해를 끼치거나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있을 때 발동된다.'네브래스카 비프'는 오하이오와 미시간주 등에서 발생한 'O157' 식중독이 이 회사 분쇄육과 관련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달 30일 자발적인 리콜에 착수한 바 있다.

이영표기자 tomcat@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구독신청하기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