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日요미우리 "이대통령 기다려달라" 보도 파문

입력 2008. 07. 15. 09:49 수정 2008. 07. 15. 09: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조철희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 중학교 사회과목 해설서에 독도 영유권을 명기하겠다는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의 통보에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리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일본의 일간지 요미우리신문 인터넷판이 14일 밤 보도했다.

이 신문은 'G8 정상회의' 기간 중이던 지난 9일 이 대통령과 후쿠다 총리가 만나 이야기를 나누던 중 "다케시마(독도)를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는 후쿠다 총리의 말에 이 대통령이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보도 내용은 13일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이 "지난 9일 일본 총리와 가졌던 짧은 비공식 환담 자리에서는 그 같은 의견을 주고 받은 일이 없다"고 발언한 것과 사실관계가 달라 파문이 예상된다.

또 이 대변인이 "이 대통령은 후쿠다 총리에게 독도 영유권 표기 가능성에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말한 것과 달리 "기다려달라"는 이 대통령의 발언은 강한 우려를 전한 것으로 보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후쿠다 총리의 "쓰지 않을 수 없다"는 발언도 "후쿠다 총리는 한국정부의 입장을 충분히 알겠다고 말했다"는 이 대변인의 설명과 거리가 있다.

한편 이 신문은 일본정부가 지난 2월 해설서를 발표하려고 했지만 이 대통령의 취임과 겹쳐 보류됐으며 이로 인해 집권 자민당 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커져 문부과학성이 명기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

조철희기자 samsara@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