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日 "요미우리 李대통령 보도, 사실과 달라"

입력 2008. 07. 15. 15:27 수정 2008. 07. 15. 15: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송기용기자][(상보)야부나카 외무성 차관, 권철현 주일 대사에게 해명]일본 정부는 15일 "독도 영유권 명기 방침이 14일 오전에야 결정됐다"며 "지난 9일 G8 확대정상회담에서 후쿠다 총리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다케시마(독도)를 쓰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는 요미우리 등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야부나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일본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독도 명기 문제와 관련, 항의 방문한 권철현 주일 대사에게 "그 시점(9일 회담)에서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언론 보도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 대사는 "오늘 요미우리신문 2면에 보도된 독도 관련 이 대통령 발언은 사실과 전혀 다르고, 상황을 곡해할 수 있다"며 일본 정부가 즉각 시정조치를 취해 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대해 야부나카 차관은 "요미우리 보도에 어떻게 대응할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요미우리는 지난 9일 G8 확대정상회담 당시 후쿠다 총리가 이 대통령에게 "일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표기하겠다"고 통보했고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고 말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한편 권 대사는 이날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심히 유감스러운 것으로서 '한일간신시대를 열자'는 후쿠다 총리 언급의 진정성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권 대사는 "이번 조치로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 및 국제관계에 있어 얻은 것 보다는 잃은 것이 오히려 더 많은 것으로 본다"며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방향성을 상실하게 됐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진정으로 애쓰고 있는 (한국)사람들이 설 땅이 없어지는 결과가 돼 크게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권 대사는 "앞으로 국제무대에서 얼마나 적극적 협력이 가능할지 우려된다"며 "당장 올 가을 후쿠다 총리의 방한에 대해 한국 국민이 얼마나 기쁘게 맞이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9월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한국 국민이 얼마나 환영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靑 "李대통령 발언 요미우리 보도 사실무근"'내우' 가라앉자 '외환' 속출..'진퇴양난' 청와대李대통령 참모진 의견 묵살 했나? 안했나?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송기용기자 sk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