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로또 1등 당첨금 찾아가세요"

입력 2008. 07. 17. 11:35 수정 2008. 07. 17. 17: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로또 1등 당첨자가 지급 기한이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고 있어 자칫하면 19억여원이 복권기금으로 귀속될 상황이다.

17일 나눔로또에 따르면 지난 1월26일에 추첨한 제 269회차 1등 당첨자 5명 중 1명이 아직 당첨금 19억6천139만9천940원을 받아가지 않고 있다.

제 269회차 당첨금 지급 기한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80일 이내로 오는 25일까지다.

2등 1명(7천400만원), 3등 28명(4천500만원), 4등 2천293명(1억4천800만원), 5등 8만7천355명(4억3천600만원)도 찾아가지 않아 모두 약 26억원이 잠자고 있다.

제269회차의 6개 당첨 번호는 5, 18, 20, 36, 42, 43이었다.

나눔로또 관계자는 "보통 1주일, 길게는 한달 내에 1등 당첨금을 찾아가는 점을 고려하면 당첨 사실을 모르는 것 같다"며 "로또 복권이 도입된 이래 1등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경우는 과거 국민은행이 운영하던 당시 1차례 정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복권기금으로 귀속된 당첨금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사업과 임대주택사업 등 복권기금 본연의 용도로 쓰이며 평균 1회차당 4억∼5억원 정도는 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눔로또 관계자는 "269회차 이후 1등 당첨금 미수령자는 2명 더 있다"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