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韓총리 "물대포, 타국보다 평화적 진압책"

입력 2008. 07. 18. 11:41 수정 2008. 07. 18. 11: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한승수 국무총리는 18일 경찰의 촛불집회 강경 대응 방침과 관련, "진압 과정에서 물대포가 사용됐는데 이는 다른 어떤 나라의 시위 제어 방법보다 평화적인 진압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쇠고기 협상 긴급현안질문에 출석해 "정부는 가능한 최소한의 무력을 사용하면서 시위자들의 폭력적 행위를 제한하려고 노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정부를 믿고 이와 같은 폭력적 시위가 확대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며 "이제 민주적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퇴진시키겠다는 정치적 활동은 그만 두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앞으로 최류탄을 사용할 의향이 있느냐"는 한나라당 이인기 의원의 질문에 "국민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법과 질서를 지켜나가겠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경찰의 국회의원 폭행 문제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이라며 "진상 조사가 진행 중이니 조사가 끝나는대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그는 "경찰과 시위대의 몸싸움 과정에서 양측이 모두 다친 만큼 균형 감각을 갖고 상황을 파악해 달라"며 "경찰도 굉장한 부상자를 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조배숙 의원이 "안민석 의원은 수십명의 전경들에게 붙잡혀 린치를 당했으니 책임지라"고 추궁하자, 한 총리는 "전경들도 2주 내지 3주의 부상을 당했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은 "돌발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경찰청장의 가장 큰 지휘 방침인 만큼 어청수 청장을 문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나 또한 문제가 있다면 사퇴하겠지만 나는 시민들의 불편을 없애려고 정당하게 공권력을 집행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현정기자 hj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