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총리 "PD수첩에 민사소송도 검토"

입력 2008. 07. 18. 15:51 수정 2008. 07. 18. 17: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영방송 종사자 재산공개, 컨센서스 필요"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한승수 총리는 18일 MBC PD 수첩의 광우병 보도논란과 관련, "PD 수첩에 대한 정정.반론보도 청구소송과 함께 필요시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의 답변에서 "PD수첩은 객관성과 공정성을 결여하고 오보를 했기 때문에 책임을 묻도록 방송통신심의위에서 결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공영방송 종사자에 대한 재산공개 등이 추진돼야 한다"는 한나라당 김용태 의원의 주장에 "공영방송 종사자의 재산공개와 인사청문회 실시 등은 개인의 프라이버시와 관계깊기 때문에 법률적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면서도 "국회와 사회의 컨센서스가 이뤄진다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KBS는 수신료를 재원의 일부로 사용하는 만큼 임금과 관련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원세훈 행정안전부장관은 "촛불집회 진압시 사용된 소화기가 불법장비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소화기는 1999년 최루탄 사용이 금지된 이후에 경찰에서 계속 사용하고 있는 장비로 불법으로 열거된 장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자유선진당 류근찬 의원은 질의에서 미국 육류협회 내부 문건을 인용, "미국 측은 2008년에 18만t의 쇠고기를 한국에 수출하는데 이어 2014년에는 39만2천t을 반드시 수출하려한다"며 "한국에서 연간 40만t의 쇠고기가 소비되는데 39만t이 미국에서 들어오면 국내 축산농가의 쇠고기는 어디로 가나"라고 따졌다.

sh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