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전두환 "하루 두끼먹기 운동하자"

김진오 입력 2008. 07. 21. 18:38 수정 2008. 07. 22. 00: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두환 전 대통령은 21일 "군에서도 불문율로 연대장 이상이 되면 100일은 봐 주는데, 대통령은 상당히 오래 봐줘야 되는 것 아니냐"며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당부했다.

전 전 대통령은 이날 연희동 자택에서 취임 인사차 방문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 등 당 지도부의 예방을 받고 "이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가운데 아마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았을 것"이라며 "이 대통령이 취임하고 100일은 넘고 아직 6개월은 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치란 각자 당의 입장이 있어서 잘한 일도 못한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특히 이 대통령은 젊은 나이에 성공신화를 이룬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인데, 이럴 때일수록 대통령이 자신감을 가져야 국정 운영을 잘 할 수 있고 참모들이 자신감을 갖게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지금 우리만 어려운 게 아니고, 유가 폭등으로 세계적인 재난"이라며 "숭어가 뛰니까 망둥이도 뛴다고 곡가도 오르고 세계적으로 어렵다"면서 '하루 두끼 먹기' 운동을 제안했다.

전 전 대통령은 "비만인 사람이나, 여성들도 상당히 좋아할 것"이라며 "자기 혼자 안먹고 싶어도 옆에서 먹으면 먹어야 되는데, 하루에 두끼만 먹으면 상당히 절약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박 대표가 이에 "그러면 점심을 건너뛰는데, 음식점이 전부 문을 닫는다"는 농담섞인 지적을 하자, 전 전 대통령은 "그것은 문제가 있다"며 "점심을 건너뛰면 안 되니까, 아침을 굶자"고 되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nomy.co.kr<ⓒ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