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국가기록원, 노무현 전 대통령측 10명 검찰 고발

입력 2008. 07. 25. 10:30 수정 2008. 07. 25. 10: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ANC▶

국가기록원이 마침내 노무현 전 대통령측 전직 비서관 등 10명을 국가기록물 무단반출 논란과 관련해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측은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면서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박재훈 기자입니다.

◀VCR▶

국가기록원은 참여정부 말기,

주로 기록물 관리를 맡았던

비서관. 행정관급 실무자들을 고발했습니다.

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

업무혁신업무를 맡았던 김충환, 민기영 비서관,

구윤철 전 국정상황실장과

김정호 전 기록관리비서관이 그 대상이고,

현 정부에서 국가기록관 대통령 기록관장을

맡고 있는 임상경 전 비서관까지 포함시킨 게

눈에 띕니다.

기록원은 "이들이 중대 국가기밀 등을

공공기관 바깥, 사저로 유출해

보안 문제가 우려되고,

적절한 보안 대책도 없이

하드디스크와 데이터 복사본을

마음대로 분리해 일방적으로 반환했다"면서,

다른 유출 사례가 있는지, 복제본이 더 있는지,

반환된 기록물이 과연 전부인지를 확인하려면

고발할 수 밖에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한때 정무수석실의 의견을 받아들여

고발 방침을 잠시 유보하려 했다가,

어제 아침까지 격론을 벌인 끝에 결국

고발을 강행하기로 결정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노 전 대통령 측은 "약속대로

반납할 것을 다 반납했는데도 끝내 고발한 건

다른 뜻이 있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SYN▶천호선/전 청와대 대변인

"기록물의 회수가 목적이 아니라

참여정부를 정치적으로 흠집내기 위한

의도를 가진 것이라고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앞으로 법적인 대응을 준비해나갈 것입니다."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중앙지검은

특수부가 있는 3차장실로

사건을 배당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박재훈입니다.

(박재훈 기자 hijinny@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