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귀환의장 부인,준공업지 옆 100억대 상가 보유

입력 2008. 07. 25. 11:55 수정 2008. 07. 25. 13: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규제완화로 지가 급등‥투기 논란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의장 선거과정에서 동료 의원 30명에게 금품을 뿌린 혐의로 구속된 서울시의회 김귀환 의장의 부인이 최근 규제 완화로 가격이 급등한 `준공업지역' 인근에 매입가 100억원대의 상가건물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서울시의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의장의 부인은 2006년 서울 구로구 구로동에 있는 대지면적 670㎡의 상가건물을 100억원을 주고 사들였다.

이 건물은 서울시의회가 최근 준공업지역 공장부지에 대해 사업구역의 80%까지 아파트 건립을 허용하는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통과시키면서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른 준공업지역 인근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준공업지역의 규제 완화로 김 의장 부인 명의의 상가도 덩달아 값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의 한 측근은 "김 의장 부인이 땅을 구입한 시점은 준공업지역 규제 완화에 대한 시 의회의 논의가 본격화되기 전인 2006년이었다"며 문제의 상가건물 가격도 역세권에 위치해 매입시점에는 이미 오를 만큼 오른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의 준공업지역 규제완화 정책을 심의하는 14명의 시의회 특위 위원 가운데 금천구, 구로구, 영등포구 등 준공업지역이 속한 지역구 출신 의원이 7명이나 돼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시의회 관계자는 "준공업지역으로 묶여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구 출신 의원들이 해당 특위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준공업지역 규제 완화는 해당 구청과 주민들의 숙원사항"이라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