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건국 60주년' 국토의 막내 독도를 가다

입력 2008.08.15. 02:32 수정 2008.08.15. 02: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독도다! 저기 독도가 보인다!"

건국 60주년, 광복 63주년의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새벽. 독도는 사진에서 본 모습 그대로 동해 한가운데 늠름하게 서 있었다. 일본의 교과서 왜곡으로 마음고생이 심해 야위었을 법도 한데 어디 한 군데 변한 곳이 없었다. 꼿꼿하게 광복절을 맞이하고 있는 독도는 자랑스럽기만 했다.

동북아역사재단이 주최한 '영토사랑 청소년 독도캠프'에 참여한 학생 95명과 교사 44명 등은 독도의 몸매가 어렴풋이 보이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독도를 직접 본 감격을 카메라에 담기 바빴다.

변덕스런 날씨 탓에 일출을 볼 수 있는 날은 1년에 40일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날 독도 곁으로 조금씩 얼굴을 드러내는 시뻘건 태양에 가슴은 방망이질 쳤다."하늘이 도왔다."는 탄성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강원 강릉여고 양미애(18)양도 "책에서만 보던 독도를 직접 보니 비로소 우리 땅이라는 게 실감난다."며 기뻐했다.

부산 해양대에서 6000t급 대형 선박인 '한바다호'에 몸을 싣고 떠난 지 꼬박 13시간 만에 독도에 도착한 것이다. 행사를 주관한 최병철 전국지리교사협회 회장은 "학생들에게 독도 사랑과 우리 영토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 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학생과 교사들은 모두 태극기를 손에 쥐고 놓지 못했다. 독도 땅을 밟지 못했다는 아쉬움은 꼭 독도를 다시 찾겠다는 다짐으로 변했다."독도를 두 차례 다녀왔는데 이번이 더욱 기억에 남습니다. 가슴 깊이 독도를 새기고 살아가겠습니다." 울릉중 임근수(14)군의 얼굴이 햇살에 빨갛게 상기됐다.

독도 앞바다 한바다호 선상에서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구독신청하기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4. 0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