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성난' 불심 승려대회로 이어지나

입력 2008. 08. 29. 11:31 수정 2008. 08. 29. 11: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항의 방법은 다양해..더 지켜볼 터"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불교계가 정부의 종교 편향에 항의해 연 범불교도 대회를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하는 가운데 정부가 계속 묵묵부답일 경우 한 단계 강도를 높여 승려대회를 열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승려대회는 말 그대로 전국의 승려가 모이는 것이다. 만약 열린다면 불교 조계종 소속 스님 1만 3천여 명을 비롯해 태고종 6천여 명, 천태종 500여 명 등 모두 2만 명 가량이 집결하게 된다.

이는 도시의 포교원이나 불교 관련 단체에서 일하는 '사판승(事判僧)' 뿐만 아니라 깊은 산속의 절이나 암자에서 수도하며 참선하는 '이판승(理判僧)'에 이르기까지 노소를 불문하고 모두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만큼 신도에게 미치는 '정신적' 영향력은 엄청나다는 것이 불교계의 주장이다.

승려대회는 1986년 해인사에서 당시 군부세력에 항의해 '반독재 민주화'라는 기치 아래 열렸던 적이 있다. 당시 한 스님은 대중 앞에서 손가락을 네 개 자르는 '단지(斷指)' 공양(부처님께 바침)을 해 결의를 밝히기도 했다.

범불교도 대회를 앞두고 일부 선승(禪僧) 사이에서 '소지(燒指)' 또는 '소신'(燒身) 공양하겠다는 얘기가 나왔던 점을 감안할 때 승려대회가 치러질 경우 그 이상이 될 것으로 조계종 측은 우려하고 있다.

범불교도 대회 개최를 결정한 범불교 대표자회의가 당초 승려대회 카드를 빼드는 듯 했다가 뒤로 미뤘던 것도 이런 특징을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조계종 관계자는 설명했다.

조계종 관계자는 "불교가 배척받는 세상에 강한 메시지를 전하고자 극단적 발언이 나온 것"이라고 선방(禪房)의 정서를 전달하면서 "절로 통하는 문을 걸어 잠그는 '산문폐쇄'의 경우 행동을 함께 해야 하는 대중과 소통을 끊는다는 단점 탓에 거론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불교계에서는 시간이 걸려도 매사를 모든 승려가 모여 합의해 일을 치르는 '대중공사(大衆公事)'의 불가 전통상 어떤 형태로든 대책이 나오지 않고서는 결의를 풀기가 어렵다고 보고있다.

범불교도 대회 사무처장인 혜일 스님은 "범불교도 대회에 나온 열기와 의지를 정부가 헤아렸다면 어떤 형태로든 대책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좀 지켜본 다음 추석이 지난 후 원로 중진 스님의 의견을 듣고 다양한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tsy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