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공직자 외부 인터넷 포털 메일 교환 금지 일대 혼선

입력 2008. 10. 02. 07:34 수정 2008. 10. 02. 07: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사회부 김의양 기자]

정부가 1일부터 공무원들의 외부 이메일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고 공직자 통합 이메일을 사용하도록 했으나 접속이 폭주하면서 서버가 다운되는 등 곳곳에서 혼선을 빚었다.

정부는 최근 인터넷 포털 사이트를 통한 개인 정보 유출과 해킹 등에 의한 국가 정보 누출 사태가 잇따르자 어제부터 모든 공공기관에서 상용 인터넷 포탈 사이트를 차단하기로 했다.

대신 공직자 통합 이메일이나 새 기관 이메일 등 정부나 기관이 관리하는 메일 서버를 사용하도록 하고 홍보에 나섰다.

그러나 이같은 사실을 몰랐던 지자체와 사업소 공무원들이 1일부터 갑자기 외부 메일 서비스가 중단됨에 따라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특히 뒤늦게 공직자 통합 메일에 가입하려는 사람들이 몰리자 문화관광체육부의 관련 서버가 오전 9시부터 세시간 동안 지연사태를 빚었고 급기야 신규가입 서비스를 차단해 오후 부터 정상가동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또 실명확인을 맡고 있는 행정안전부 전자민원시스템 역시 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장애를 일으키는 등 총체적 관리 허점이 드러나면서 혼선을 가중시켰다.

문화관광체육부는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현재 10만명 처리능력에 불과한 서버를 연말까지 40만명 규모로 확장하기로 하고 우선 급한 기관부터 신규가입 받기로 했다.

행안부도 혼란을 줄이고 직원들이 새 시스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오는 13일까지는 공용과 상용 이메일을 모두 이용할 수 있게 했지만 당분간 공무원들의 불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key6104@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