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靑, 반크 예산지원 '중단' 아니라 채널 바뀐 것

김보리 입력 2008. 10. 24. 17:39 수정 2008. 10. 24. 17: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李 대통령 직접 예산배정 지시

[이데일리 김보리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VANK)`에 대한 내년도 예산 삭감 논란을 보고받고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직접 예산 배정을 지시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청와대는 `팔작지붕아래` 블로그를 통해 "이 대통령이 반크(VANK) 예산 삭감 논란에 대한 보고를 받은 즉시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교과부가 직접 명확한 해명과 함께 반크에게 어떻게 얼마나 지원할 것인지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부터 반크 예산을 삭감하기로 한 것이 아니라 예산 지원 채널이 한국학중앙연구원 단체지원비 명목으로 하던 것을, 독도연구소로 바꾸면서 생겨난 오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한국한중앙연구원을 통해 반크 등 시민단체에 예산을 지원했으나 지난 8월 14일 독도관련 국내외 홍보를 강화하고자 독도연구소를 출범시키면서 독도 관련 예산 지원을 독도연구소로 일원화시켰다는 설명.

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교과부는 지난 23일 "지난해보다 2천만원 늘어난 5천만원의 예산을 반크에 지원할 것"이며 "반크가 전개하고 있는 독도 및 동해 표기 오류 시정 등의 활동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독도연구소와 반크가 업무협정(MOU)을 체결키로 했다는 점도 함께 발표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한국학중앙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반크에 대한 내년도 예산을 아예 책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이데일리 - 1등 경제정보 멀티미디어 http://www.edaily.co.kr><안방에서 만나는 가장 빠른 경제뉴스ㆍ돈이 되는 재테크정보 - 이데일리TV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