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경남] 김해시의회 부산강서와 통합안

손재호 입력 2008. 11. 11. 09:03 수정 2008. 11. 11. 0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멘트]

최근 정부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지방행정체제 개편 논의가 한창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해시의회가 부산 강서구와 진해시 일부의 김해 통합을 주장하고 나서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헬로티비 경남방송 심지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해시 부원동과 불암동 등에 인접해 있는 부산시 강서구 가락동입니다.

김해시와 이정표 하나로 행정구역이 나눠지는 이곳은 지난 1978년 4차 행정구역개편으로 당시 김해군 대저읍과 함께 부산시로 편입됐습니다.

하지만 부산시내보다 김해시가 더 가까운 탓에 30여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이곳 주민들의 실질적인 생활권은 여전히 김해시입니다.

[인터뷰:김성철, 부산시 강서구 가락동 주민]

"세금 많이 내야지,혜택 없지, 지금 생활주거지는 우리가 김해에서(생활)하고 있는 실정이고 시장이고, 모든 것이 다 김해로 갔지."

김해시의회는 7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해시와 부산 강서구, 진해시 일부 통합 건의안을 의원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녹취:류진환, 김해시의원]

"김해시와 부산 강서구 그리고 진해시 일부 지역을 통합시켜 새로이 탄생하는 행정구역이 세계적인 중추도시로 성장 발전될 수 있도록 추진해 줄것을 강력히 건의코자 하는 것입니다."

김해시의회는 서낙동강의 효율적인 개발과 부산 진해경제자유구역청의 관리 일원화, 그리고 가야문화권의 완전한 복원 등을 통합이유로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근 한나라당이 발의한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전국을 50~60개의 통합시군으로 개편할 때 새로운 광역시의 기준이 되는 인구 100만 역시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김영립, 김해시의장]

"지금 김해시가 약48만, 강서구가 한 5만천,진해가 한 만 정도, 그렇게 되면 약 60만 가까이 되는데 이 도시가 발전되면 백만 가까이 안되겠느냐."

하지만 원래 김해땅이라고 해도 부산시는 물론이고 진해시의 행정구역마저도 통합을 주장하면서 인근 지자체의 반대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김해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국회와 청와대, 행정안전부 등에 전달했습니다.

정부와 정치권을 중심으로 지방행정체제개편이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발 빠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김해시의회의 움직임이 앞으로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헬로티비뉴스 심지훈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