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털어도 먼지 안 나오는 사람만".. 오바마 '강박적' 인사검증 화제

입력 2008. 11. 14. 12:11 수정 2008. 11. 14. 12: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를 구성할 사람들을 모집하며 유래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고 꼼꼼한 개인정보 제출과 증빙을 요구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이 13일 보도했다.

오바마 당선인의 사무실이 '구직자'들에게 배포한 질문지는 총 7장으로 63개의 항목으로 이뤄져 있다. 질문지는 지원자 자신의 개인적 기록은 물론 배우자와 자녀들에 대한 사소한 성취부터 실수까지 모두 다루고 있어 이를 위해서는 지하실과, 일기장, 묵은 컴퓨터 파일 등을 모두 뒤져야 할 정도라고 NYT는 전했다.

질문지는 '총을 소유하고 있는가'부터 '향후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는 이메일을 첨부하라' '블로그와 페이스북 주소는?' '인터넷상에의 커뮤니케이션에 사용하는 모든 경로와 아이디를 알려달라' 등의 세세한 항목을 포함하고 있다.

항목 중에는 부실 경영으로 이번 경제위기의 빌미를 제공한 '페니메이'와 '프레디맥', AIG, 워싱턴뮤추얼 등 정부의 구제금융 산하로 들어간 부실기업에 "당신과 배우자, 혹은 어떤 직계 가족이라도 포함됐는지"를 묻는 대목도 있다. 현재 정부 관리 다수는 이들 기업의 후원을 통해 정부 요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가정부나 운전사, 정원사 등 지원자가 고용한 인력의 국적 및 현재 이민법상의 지위, 세금처리 문제 등의 세세한 부분까지도 다루고 있다.

질문지의 첫 번째 항목은 이력서. 하지만 단순한 이력서가 아니라 지난 10년간 지원자 자신 혹은 타인이 지원자에 대해 작성한 각종 이력서와 추천서, 평가서를 모두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이는 이력서의 허위 여부를 판별하기 위한 일종의 '방패막'으로 보인다고 클린턴 행정부 시절의 베테랑 정치인은 밝혔다.

지난 10년간 행적은 모두 제출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질문지는 지원자가 지난 10년간 함께 산 사람의 명단과 지원자가 돈을 받고 한 일의 순차적 리스트, 지원자와 그의 배우자가 소유한 1만 달러 이상의 부동산과 부채, 가입한 단체 등을 꼼꼼히 물은 뒤 특히 인종과 성, 장애, 종교 등에 차별적인 단체에 가입을 한 적이 있는지를 별도로 묻고 있다.

소송 및 전과, 체포, 파산, 세무감사 등과 관련된 항목은 '유효기관'이 없이 무조건 제출해야 한다. 심지어 자신 혹은 배우자가 가까운 친구, 친지 등을 제외한 타인으로부터 받은 50달러 이상의 모든 선물도 기록해야 한다.

이처럼 이중 삼중의 검증을 거듭한 설문지의 마지막 63조는 "본인이나 가족과 관련된 사항 중 혹시라도 나중에 구직자 본인이나 대통령 당선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보에 대해 기술해 달라"며 '확인사살'에 나선다.

이에 대해 오바마 정권인수팀의 스테파니 커터 대변인은 "오바마 당선인은 기존의 워싱턴 정치를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구직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 작업은 이를 입증할 본보기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차기 정권에 응시하려는 지원자로서는 괴롭고 지루하기 짝이 없는 작업이 될 전망이다.

클린턴과 지미카터 행정부의 정권인수 작업에 참여했던 변호사이자 로비스트 마이클 벌만은 이 설문지를 검토한 뒤 혀를 내두르며 "내가 지원자가 아닌 것이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것이 끝이 아니라는 점. 이 모든 난관을 넘은 지원자는 또 연방수사국과 정부윤리위원회의 검증 자료 제출과 확인을 거쳐야 한다고 NYT는 전했다.

정진하기자 nssna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