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애물단지' 낙엽

입력 2008. 11. 23. 22:33 수정 2008. 11. 24. 08: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ANC▶

요즘 도심 곳곳에 낙엽이 많이 쌓이고 있는데, 보고 즐기는 사람에게는 좋지만 그 때 그 때 치워야 하는 구청들은 버릴 곳이 없어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강연섭 기자입니다.

◀VCR▶

거리마다 수북이 쌓인 낙엽은

행인들에겐 가을의 정취를 느끼게 해줍니다.

그러나 환경미화원에겐

비까지 내려 더럽혀진 낙엽은 골칫덩어리입니다.

잠깐 사이에 낙엽 포대가 가득 차는 등

하루에 걷어 들인 낙엽 양만 수십 톤에 이릅니다.

워낙 많다 보니

지역마다 처리하는 게 만만치 않습니다.

톤당 10만 원씩 비용을 들여

소각장으로 보내고 있지만 이미 한계상황입니다.

◀SYN▶ 김재수 / 인천 부평구청

"소각장이 너무 작고 한정돼 있고, 낙엽은

너무 양이 많다 보니 (소각장) 하루에

들어올 수 있는 양만 받아 낙엽을

더 받을 수 없다보니.."

그래서 구청마다 낙엽을 퇴비로

쓰는 농장을 찾고 있지만 쉽지 않습니다.

◀SYN▶ 이강부 / 인천 계양구청

"낙엽이 썩지 않고 양은 많은데, (낙엽이 반입

되면) 농지를 많이 차지하다 보니 그 때문에

농장들이 꺼려합니다."

농장 퇴비로 보내기 전에

낙엽을 쓰레기와 일일이 선별까지 하고 있지만

공해에 찌든 낙엽을 선뜻 받아주는 농가는 드뭅니다.

막상 받아쓰는 농장도 달갑지는 않습니다.

◀SYN▶ 윤여현 / 농장주인

"쓰레기랑 비닐 같은 것 그런 것들이 없으면

다행인데, 낙엽에 많이 들어가면 밭작물이

뿌리를 못 내리죠..."

지자체들은 해마다

낙엽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강연섭 기자 deepriver@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