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여의도 FTA 충돌] 野,망치들고 저지 시도.. 與,3초만에 상정

입력 2008. 12. 19. 03:11 수정 2008. 12. 19. 03: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땅,땅,땅~!'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이국회 질서유지권이 발동된 가운데 18일 오후 2시 상임위에 상정됐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 1년을 하루 앞둔 날이다.국회 본청 4층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회의실에는 이날 오전 미리 입장한 한나라당 의원 9명이 대기하고

있었다.뒤늦게 옆문으로 들어선 박진 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모두(冒頭) 발언을 한뒤 단 2~3초 만에 동의안을 상정했다.

뒤늦게 회의장에 들어선 야당 의원과 당직자들은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은 울부짖으며 한나라당 의원들의

명패를 바닥에 집어던져 깨뜨렸다.여야간 충돌 과정에서

물에 젖어버린 노트북이 아수라장 국회의 현주소를 보여 준다.

이날 회의장 밖에선 오전부터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격돌이 이어졌다.200여명의 여야 의원과 당직자,경위 등이 뒤엉켜 출입구가 봉쇄된 회의장 진입을 놓고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민주당 쪽에선 오전 11시20분쯤 망치 등을 이용해 출입문을 부쉈고,한나라당 의원과 보좌진은 회의장 집기 등을 이용해 출입문을 안쪽에서 다시 봉쇄했다.

●與 오전6시 회의장 입장·봉쇄

이 과정에서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은 "국회 기물을 부수면 추후에 책임을 묻겠다."고 엄포를 놓았고,경위들이 무단진입하는 민주당 당직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캠코더로 사진을 찍었다.민주당 쪽은 사진 채증을 막기 위해 돗자리나 은박지 등으로 얼굴을 가렸다.

전기톱이 등장한 것은 오후 1시20분쯤.잠시 연좌농성을 벌이던 민주당 의원들이 뒤로 빠지자 보좌진이 전기톱을 들었다.이를 제지하려던 경위들과 한나라당 보좌진은 민주당 당직자들과 욕설을 퍼부으며 멱살잡이를 벌여 회의장 앞 복도는 아수라장으로 돌변했다.

이때 회의장 안에서 한나라당 보좌관이 분말 소화기를 쏘면서 사태는 절정을 맞았다.취재진과 의원,보좌진 등은 하얗게 물들었고,일부는 호흡곤란을 호소했다.민주당 쪽도 회의장 안으로 소화기를 쏘아댔다.

●野 전기톱까지 동원, 진입시도

한나라당 미래세대위원장인 손범규 의원은 "국회에서 저따위로 하니까 군사 쿠데타가 일어났다.군인들 시각에서 보면 저런 한심한 일이 어디 있겠느냐."고 말했다가 구설에 올랐다.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국회를 총칼에 얻어 터질 쿠데타의 대상'으로 규정한 것으로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우리 군을 철저히 모독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아비규환 속에서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와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두 차례 만남을 가졌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 "비준안 상정 무효 투쟁"후유증은 심각하다.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비준 동의안 상정 원천무효 투쟁,특수공무집행방해로 박계동 총장의 법적 책임 추궁,국회의장실 무기한 점거농성 돌입 등을 선언했다.반면 한나라당은 "국회에서의 불법폭력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면서 "폭력을 행사한 민주당 강기정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박진 위원장이 전날부터 외통위 회의장에 대한 질서유지권을 발동한 것을 놓고도 적법성 논란이 일고 있다.민주당은 "질서유지권은 국회의원이 회의장 질서를 문란하게 할 때 적용되지만 이번에는 사실상 국회의장 묵인하에 70여명의 경위를 동원해 경호권을 발동했다."고 주장했다.

오상도 구동회기자 sdoh@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